딱 한 달 만에 클라이밍을 갔더니

하체나 몸 쓰는 느낌은 그대로 남아있는데, 펌핑이 빨리 오고 일단 펌핑이 오면 잘 안 빠지다보니 손가락에 힘이 안 들어간다. 굳은살도 다 날아가서, 피부가 아파서 체중을 못 버티기도 한다.

그래도 한 달 동안 안 쓰고 묵혀둔 몸을 다시 쓴다고 생각하니, 보람차다. 어차피 주차장도 유료로 바뀌었겠다, GS타고 열심히 다녀보겠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