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야바라밀다심경

 해석

관자재보살이 심오한 지혜의 완성을 실천할 때에, 5온이 다 공하다는 것을 통찰하시고 모든 괴로움을 뛰어넘으셨다. 사리자여, 색이 공에 다르지 않고 공이 색에 다르지 않으니,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생이다. 수, 상, 행, 식 또한 이와 같다. 사리자여, 모든 것이 공의 모습인 세계에서는 생하지도 않고, 멸하지도 않고, 더럽지도 않고, 깨끗하지도 않고, 늘어나지도 않고, 줄어들지도 않는다. 그러므로 공의 모습 속에는 색도 없고, 수, 상 행, 식도 없고, 안, 이, 비, 설, 신 의도 없고, 색, 성, 향, 미, 촉, 법도 없고, [안계~의식계]도 없고, [무명~노사]도 없고, [무명~노사]의 사라짐도 없고, 고, 집, 멸, 도도 없다. 앎도 없고 또한 얻음도 없다. 반야 그 자체가 무소득이기 때문이다. 보살은 반야바라밀다에 의지하므로, 마음에 걸림이나 장애가 없다. 걸림과 장애가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다. 그래서 전도된 의식과 꿈같은 생각들을 멀리 벗어나 버리고, 끝내 열반에 도달한다. 과거-현재-미래의 모든 부처님이 반야바라밀다에 의지하므로, 최상의 깨달음을 얻는다. 고로 알아라, 반야바라밀다는 크게 신비로운 주문이며, 크게 밝은 주문이며, 최고의 주문이며, 비견할 바 없는 뛰어난 주문이다. 이 주문이야말로 일체의 고통을 제거할 수 있다. 진실한 것이요, 허망하지 않기 때문이다. 반야바라밀다주문을 말하겠다. 고 그 주문이 말하길, '건너간 자여, 건너간 자여, 피안에 건너간 자여, 피안에 완전히 도달한 자여, 깨달음이여 평안하소서.'
  • 관자재보살(=관세음보살): 세상의 고통스러운 소리들, 그 현실을 우리에게 잘 보여주는 보살
  • 경의 주어가 부처가 아닌 보살. 
  • * 네가 스스로 관세음보살이 되지 않으면 이 경전은 이해하지 못한다. 이 세상의 아픔을 절감할 수 있을 때 비로소 반야심경의 소리는 들리기 시작한다.

  • 5온: 다섯 가지의 집적태. 우주의 일체 존재가 구성되어 있다고 보는 우주관. 초기 불교의 핵심이론. 저차원의 물질이 고차원의 의식에까지 진화되는 조합과정process
  • 색: 물질matter적 요소 총칭
  • 수-감각작용perception - 물질을 감각으로 수용한다
  • 상-표상작용representation - (보고들은 것을 가지고) 생각한다
  • 행-의지작용volition - 의지적으로 동작을 한다
  • 식-인식작용consciousness - 판단력을 갖춘 우리의 의식작용
  • 물질을 느껴 생각하고 동작하면 인식이 생김​

  • A: 나ego는 5온의 일시적 조합이다
  • B: 5온은 공이다
  • C: 나는 공이다(우주론적 명제) = "나는 좆도 아니다" (일상적 윤리명제)

  • 사리자를 특칭했으나 그 뒤에는 장대한 사부대중이 꽉 차 있으므로, 실상 바로 '나'에게 이야기하고 있는 것.

  • 공의 모습에서 없는 것
  • - 색, 수, 상, 행 식
  • - 안, 이, 비, 설, 신, 의
  • - 색, 성, 향, 미, 촉, 법
  • - 안식계, 이식계, 비식계, 설식계, 신식계, 의식계
  • - 12연기 (무명, 행, 식, 명색, 육입, 촉, 수, 애, 취, 유, 생, 노사)
  • - 12연기의 사라짐
  • - 고, 집, 멸, 도

  • 불교는 불교를 전면으로 부정한 지혜의 사상(반야)을 지혜의 완성(바라밀다)으로 옹립했다.
  • 기존의 모든 소승적 이론을 안다고 하는 것의 무의미성, 모든 이론의 부정
  • 소승의 앎과 지향이 목표가 사라질 때 진정한 대승의 경지가 새로 전개됨

  • 공포: 생명, 재산, 명예, 권세, 금전을 잃을 수 있다는 공포. 결국 욕심으로 인한.
  • 600권의 방대한 대반야경의 핵심을 요약한 경전
  • 반야심경은 반불교, 반종교의 위대한 언설
  • 반야경의 성립=대승불교의 시작, 대승불교의 종착지=선종
  • 마하야나= 대승= 큰 수레. 대중에게 '개방'. 보살승
  • 차안(이쪽 강둑) - 피안(저쪽 강둑)
  • 출가자: 비구/비구니(탁발수행으로 빌어먹을 수막 있음)
  • 보리: 지혜, 깨달음
  • 살타: 본질, 실체, 마음, 걸의, 태아, 용기, 유정
  • 보리살타(보살): 깨달음을 지향하는 사람, 그 본질이 깨달음인 사람. 스투파 주변 구라꾼. '누구든지 석가모니를 생각하고 본받고 말씀을 실천하기만 하면 석가모니가 될수 있다고 각성, 자각이 든 사람). 보리를 구현한 존재, 보리를 향항 존재, 보리의 실현이 그 본질인 사람, 보리가 체화된 사람. 비구보다 낮거나, 스님을 섬겨야 하는 사람이 아님.
  • 비구 중심의 승방정사에서 탑(스투파) 중심의 거대한 가람으로 불교 중심이 이동
  • 초기불교: 싯달타의 가르침을 따름
  • 대승불교: 스스로 싯달타가 되겠다고 갈망하는 보살들의 종교. 신앙의 종교가 아닌 자각의 종교. 자리리타, 자각각타(스스로 깨우침으로써 타인을 깨우침)의 염원이 제1목표. 
  • * 등신불: 숭배의 대상이거나 내가 도달할 수 없는 어떤 경지의 인간을 숭앙한다는 뜻이 아니라 싯달타가 보리수 밑에서 증득하는 그 모습을 앞에 놓고 '나도 저렇게 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갖는 것

  • 바라밀: 극치, 완성, 탁월함의 극치
  • 6바라밀: 대승의 새로운 실천원리. 사회적, 세간적인 적극적 계행 (계율을 엄격히 지키는 것보다 많이 함께 타는 게 중요, 계율은 유연성있게, 혁파할건 혁파하여)
  • 보시 / 지계 / 인욕 / 정진 / 선정 / 지혜(=반야. 6바라밀의 완성)
  • 지혜바라밀 = 반야바라밀
  • 대승의 발전: 계육의 느슨함과 동시에 지혜의 특별한 수행, 특별한 자각적 바라밀다, 완성을 길을 요구하게 됨

  • 지혜의 완성: 궁극적으로 아상을 죽이는 수행
  • 아상을 버린다(무아)
  • 아트만의 부정
  • 실체의 부정

김용옥. (2019).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통나무.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