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글씨 훈련 중


요즘 손글씨 훈련에 한창이다. 오른손 미세 근육이 살아나는 느낌. 게다가 만년필이라, 잉크가 종이에 흡수되는 모습을 뚫어져라 쳐다보며 매 획마다 집중하며 글씨를 쓴다. 거의 무아지경이다. 별다른 의미 없는 일에 이토록 온전히 집중해 본 적이 있었나. 큰 의미가 없고 성취할 목표가 없어서 오히려 재밌다. 아무 생각 없이 그냥 한 자 한 자 쓴다. 그래서 즐겁다. 신기하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18 혼다 슈퍼커브 소기어 교체(순정 14T →키타코 15T)

바이크 리어서스펜션 프리로드(preload) 세팅에 대해

구글 연락처를 icloud 연락처로 옮기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