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옆 레인에 파워 오지라퍼가 있다.



옆 레인에 같은 반 회원들을 열정적으로 가르쳐주는 아주머니가 있다. 심지어 수업 시간에 강사가 저 멀리서 가르치고 있는데도 자긴 또 나름대로 이쪽 구석에서 이것저것 가르치고 있다. (이건 좀 강사에 대한 예의가 없지 않은가.) 그렇다고 수영을 소름 돋게 잘 하는 것도 아니다. 열정적으로 설명한 후 항상 시범을 보이는데, 우리가 보기엔 시범 보일 만한 수준의 자세가 아니다. 가르치는 열정만큼은 대단하다. 근데 뭘 제대로 맞게 가르치는지는 모르겠다. 그걸 또 열심히 배우고 있는 그 반 회원들이 안쓰럽기도 하다. 나는 누가 가르쳐달라고 하기 전엔 웬만해선 먼저 나서서 막 가르쳐주지 않는다. 수영을 오래 하긴 했지만, 수영 교수법을 배우진 않았으니.

내 주변에서 가장 강력한 오지라퍼가 옆 레인에 산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