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9. 3.

하완,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 노동의 대가로 돈을 받는 것이다. 거기에 열정까지 요구하는 건 좀 너무하다 싶다.
  • 열정은 좋은 거다. 나를 위해 쓰기만 한다면
  • 결혼은 필요 때문에 생겨났다. 나는 필요하지 않아서 안 하겠다는 건데 왜 합리적인 이유를 대라는 걸까?
  • 그러나 우리는 오랫동안 돈이 목적인 삶을 살아왔다.
  • 어떤 길을 고집한다는 것은 나머지 길들을 포기하고 있다는 이야기와 같다.
  • 누구를 원망한다고 달라지는 건 없고 오히려 괴롭기만 하다는 걸 깨달은 이들은 자신의 상황에 만족하는 방법을 발명했다.
  • 선택할 것이 이것밖에 없어서다. '뜻밖의 무소유'
  • 내가 아무리 고민해서 무언가를 선택해도 그 선택이 무의미해지는 순간들이 있다
  • 내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것까지 고민하지 않기
  • 괜찮아, 자연스러웠어.
  • 욕망에 좀 솔직해질 필요가 있다. 놀고 싶으면 놀아야지. 명분은 그 다음에 찾자.
  • 결국 시간을 팔아 돈을 버는 게 아닐까?
  •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
  • "열심히 살지 않겠다"라는 선언
  • 무심함: 원하지만 가지지 못해도 괜찮은, 가지면 좋지만 가지는 것이 삶의 목표는 아닌, 욕심이 없지는 않지만 욕심 때문에 괴롭지 않은 그런 마음
  • 자신의 선택에 대한 믿음과 그 선택에 책임을 지료는 용기
  •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가 중요하지 않고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중요해져 더는 '나'의 취향이나 감을 믿지 못하고 선택권을 '남'에게 넘겨버린 지금의 우리. 고작 식당 하나, 영화 하나를 고르는 데도 실패할까 봐 용기를 내지 못한다.
  • 고독한 실패가의 길을 가면 적어도 남들이 하라는 대로 사는 '남'의 인생을 살게 되진 않는다.
  • 실패했을 땐 후회하면 그만이다.
  • 여행은 계획을 이행하려 떠나는 미션이 아니다.
  • 대단하진 않아도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해 나가다 보면 어디로 가야 할지 보이지 않을까?
  • 그저 나는 회사를 다니며 시간을 쪼개 글을 쓸 만큼의 열정이 없었던 게 아닐까?
  • 그러나 지금은 현재의 자유로움과 기쁨을 유지하기 위해 돈을 번다.
  • 많이 벌 필요도 없다. 지금의 생활을 유지할 정도만 벌면 된다. 
  • 검소하게 살면 더 게으르게 살 수 있다.
  • 원래 세상일은 내 마음대로 안 되는 게 정상이고 그게 자연스러운 것이다.
  • 만족스러운 삶이란 인생의 대부분을 이루는 이런 시시한 순간들을 행복하게 보내는 데 있지 않을까?
  • " 난 그냥 이 정도인 사람이구나, 그런데 이것도 나쁘지 않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