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017의 게시물 표시

미움받을 용기 (기시미 이치로 & 고가 후미타케)

트라우마를 부정하라
인간이 변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원인론(결정론) vs 목적론
과거의 원인에 주목해서 상황을 설명하려 들면, 모든 이야기는 '결정론'에 도달한다
과거의 원인보다 현재의 목적
목적론: 목적이 먼저고, 그 목적을 달성하는 수단으로 감정을 지어낸다
(원인을 찾는 행위는 인간의 본성: 과도한 인과성 탐지의 오류)
트라우마란 존재하지 않는다
경험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경험에 부여한 의미에 따라 자신을 결정한다
우리는 모두 어떠한 목적을 따라 산다
화가 나서 큰소리를 낸 것이 아니라, 큰소리를 내겠다는 목적을 이루기 위해 분노라는 감정을 지어낸 것
인간은 분노를 지어낸다
인간은 감정에도, 과거에도 지배받지 않는다
과거가 모든 것을 결정하고 과거를 바꿀 수 없다 = 허무주의/염세주의
인간이 변하려면 원인론을 배제하고 목적론에 입각해야
당신은 '이대로' 좋습니까?
"중요한 것은 무엇이 주어졌느냐가 아니라 주어진 것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이다."
나의 불행은 스스로 '선택'한 것
인생은 교환 불가. 고쳐나가야
아가톤(선): 득이 된다, 카콘(악): 득이 되지 않는다
인간은 끊임없이 '변하지 않겠다'고 결심한다
생활 양식, life style, 삶에 대한 사고나 행동의 경향, 의미 부여 방식, 성격, 세계관, 인생관, 삶의 태도, 인생을 사는 방식: 스스로 선택하는 것 = 다시 선택하는 것도 가능
변하지 않는 것은 스스로 '변하지 않겠다'고 결심했기 때문(불만이 있더라도 지금의 생활양식에 익숙해져서 이대로 변하지 않고 사는 것이 더 편하니까. 바꾸면 미래를 예측할 수 없어 불안하니까. )
변함으로써 생기는 '불안' vs 변하지 않아서 따르는 '불만'
생활양식을 바꾸려는 (행복해질) 용기
나의 인생은 '지금, 여기'에서 결정된다
지금의 생활방식을 버리겠다고 결심하기
(꿈이 깨지더라도) 어쨌든 시도해서 앞으로 나아가기
단순한 과제를 앞두고 '할 수 없는 이유…

미움받을 용기2 (기시미 이치로 & 고가 후미타케)

이미지
(제목을 미움받을 용기2로 할 게 아니라, 행복해질 용기로 했어야지..)
'나쁜 그 사람, 불쌍한 나'라는 핑계교육: '개입'이 아니라 자립을 위한 '지원'교육의 입구: (인간에 대한) 존경존경: 인간의 모습을 이는 그대로 보고, 그 사람이 유일무이한 존재임을 아는 능력 / 그 사람이 사람답게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게 배려하는 것 / 타인을 바꾸거나 조종하려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그 사람을 인정하는 것 /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는 것 (신뢰)(조건 없이) 존경하는 태도를 보이면 상대방은 자기를 수용할 용기를 되찾는다타인에 대한 관심(구체적 행동 지침)→공동체 감각존경의 구체적인 첫걸음: 타인의 관심사에 관심을 기울이기'타인의 눈으로 보고, 타인의 귀로 듣고, 타인의 마음으로 느끼는 것'(공감)인간은 '지금'을 긍정하기 위해 불행했던 '과거'를 긍정한다과거란 순수하게 '존재하지 않는다'현재의 관점에서 역사를 기술하듯, 인간도 '지금의 나'의 정통성을 증명하기 위해 과거를 자유자재로 다시 쓸 수 있다인간은 과거에 일어난 방대한 사건 중에 지금의 '목적'에 합치되는 사건만을 골라서 의미를 부여하고 기억으로 삼는다과거가 지금을 정하는 것이 아니라, 내 지금이 과거를 정한다

2017-12-25 크리스마스 서울 나들이

이미지
오랜만에 밖에서 술 한 잔. 모로미 청주점인데, 스키야키+사케 조합이 좋다. 고기만 추가로 주문할 수 있다.



여자친구가 선물해 준 스트링 아트(string art). 저렇게 촘촘히 하려면 진짜 많은 시간과 정성이 필요한데.. 며칠 동안 만드느라 고생한 것 생각하면, 그저 사랑스러울 뿐이다.^^



대학로에 연극보러 간 김에 들른 호호식당. 제법 일찍 갔는데도 대기자가 많았다. 요즘엔 화면으로 번호표 뽑고 카톡으로 대기자/예상시간 확인할 수가 있네. 세상 좋아졌어...



목살 스테이크 + 장어 덮밥. 양은 좀 부족한데, 맛은 깔끔하다.



대학로 타스카페. 커피 맛 괜찮고, 넓은 홀이 맘에 든다. 음식도 파는데, 맛있을 것 같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관람. 이순재, 정소담, 조달환이 나왔다. TV로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 TV랑 똑 같았다. 이순재 할아버지는 연세가 연세라 그런지, 발성에 힘이 딸려 잘 들리지 않았다. 뭐라고 하는지 알아들으려고 너무 집중하느라 힘이 좀 들었다. 정소담은 씩씩하게 연기 잘 하고, 조달환은 표현력이 엄청 풍부해서 재밌었다. 봄엔 좀 자주 가서 봐야하는데.. 캠핑도 가야하고ㅎ 할 일이 많네.



대학로에서 등갈비 맛있게 구워먹고 KTX 타고 복귀~ 서울은 올 떄마다 사람 많은 것 뺴곤 좋은데, 막상 한 번 다녀오면 금방 또 가기엔 힘든 느낌이다. 사람에 너무 치여서 그런지.. 그래도 연극은 좀 챙겨봐야겠다. 집중되는 느낌이 좋다.

촌놈 서울구경 끝


2017-12-22 하이원 스킹

이미지
이번 시즌 첫 스킹. 청주테마여행사 버스 타고 하이원으로 간다. 아침 일찍 서청주ic가는 일이 고역이지, 그 다음부턴 푹 자면 되니까 괜찮다.






아직 시즌 초 평일 오전이라 사람이 많지 않다.



팔 뻔 했던 내 스키. 팔았다면 이번에도 후회했겠지. 내가 적응해서 타기로 했다. 스키 잘나가면 좋지 뭐. 어차피 숏턴은 재미도 없는데, 열심히 쏴야지.






오후가 되니 날씨가 좀 풀린다. 스키도 스키지만, 경치도 참 좋다.



스키 기술이나 폼에 대한 욕심만 버리면, 경치 구경하며 사람들 구경하며 재밌게 탈 수 있다. 욕심만 버리면 된다.



빌린 헬멧에 오프로드 바이크용 고글 끼고 잘 타고 다닌다.



13,000원짜리 치즈돈까스. 비싸긴 하지만 퀄리티는 나름 괜찮다.



좀 힘들긴 하다. 나이도 나이고.. 춥기도 하고. 새 스키가 있지만 막 자주 가고 싶은 생각이 들진 않는다. 그냥 한 시즌에 두어 번 바람 쐬러 가야지.

힘들었던 하루

어젠 출근하자마자 행사 준비, 10시 반까지 행사장 포스터전시 세팅, 10시 반부터 사진 촬영하고 특강 준비, 10시부터 12시까지 특강 컴돌이, 12시부터 간담회 식당에서 추어탕 먹으며 회의록 작성, 돌아와서 혼자 행사장 정리정돈, 사무실로 와선 정산을 위한 서류작업, 4시에 논문심사 장소 세팅, 심사 시작 조율까지 해 놓고 힘 다 빠져 퇴근.
수영장 가서 사우나도 하고 운동하며 스트레스 풀려고 오토바이 타고 나섰는데 열선 장갑을 너무 세게 틀어 배터리가 방전돼서 기름 넣고 나서 시동이 안 걸림. 800m를 밀어걸기를 시도했으나 실패. 시간이 늦어 주변 오토바이 센터 다 문 닫음. 결국 버스 타고 집에 옴.
올해 들어 가장 피곤한 하루 갱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