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017의 게시물 표시

스님의 청소법 (마스노 슌묘)

마스노 슌묘의 《일상을 심플하게》가 미니멀리즘의 정신적 측면을 강조했다면, 《스님의 청소법》은 그 정신을 '청소'를 통해 우리 삶에 구체적으로 적용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다른 미니멀리스트와 달리 선종 스님이라 그런지, 철학은 깊지만 그 표현은 친근하다. 미니멀리즘 관련 책은 마스노 슌묘의 두 책을 끝으로 더 읽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지금 할 수 있는 일을 담담히 합니다. 일상을 풍요롭게 하는 데에 청소만큼 좋은 방법은 없습니다.
제1장 청소란 마음을 닦는 것
마음의 흐림을 닦아 반짝반짝 빛낸다는 생각으로 청소한다.
집은 스트레스와 피로가 쌓인 몸을 회복하여 새로운 자신으로 되돌리는 중요한 장소이다. 늘 청결하고 신성한 장소가 되어야만 한다.
말끔하게 정리된 방에 사는 사람은 마음도 산뜻해서 헛된 생각이나 고민에 휘둘리는 일이 적다. 어디에 무엇이 있는지 늘 꿰뚫고 있어 물건을 찾느라 이리저리 헤맬 일도 없다.
발 디딜 틈도 없이 지저분한 방에 살면 마음 편히 쉴 여유를 좀처럼 갖지 못한다. 뭐 하나 하려 할 때마다 물건을 치우거나 찾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
처분해야 할 물건이 눈에 띌 때마다 뇌리에는 '아직 그대로네, 얼른 정리해야 하는데'라는 생각이 스친다. 그 생각은 순간 사라졌다가도 여러 번 반복되는 사이, 마음을 손상한다.
정말 필요하다면 고가의 물건을 갖추고 그 대신 소중하게 오래 사용한다.
필요 없는 물건에 둘러싸인 방에서 살아가면 마음속에도 필요 없는 감정이나 피로가 쌓여간다.
하루의 일을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해 나가기
우리는 소중한 자신을 좋은 환경에 둘 책임도 진다.
'있어야 할 것이 있어야 할 곳에 있게 한다'라는 말은 선에서는 진리를 나타내며, 또한 하나의 이상을 나타낸다.
제2장 무심히 몸을 움직이다 보면 얻는 게 있다
청소 시간에는 온 힘을 다해 몸을 움직이고 눈앞의 작업에 집중한다.
일부러 애쓰지 않고 있는 그대로 매 순간순간 눈앞의 일에 전념한다.
'사용한 다음 원래 장소로 돌려놓기'을 철저히 …

불편해야 건강하다 (아오키 아키라)

진화론과 진화심리학을 좋아하는 내게 가장 맞는 건강 책이다. 몸이 편하면 허약해진다. 불편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도시에 살수록 더 걷고, 지구 시계를 따르고, 오감을 다시 살리고, 가공되지 않은 음식을 먹으려 노력해야 한다. 몸은 불편할수록 건강해진다.

원시인처럼 불편하게
안티에이징의 본질은 예뻐지고 젊어지고 날씬해지는 것이 아니라 '방심하면 몸과 마음이 병드는 문명사회에서 어떻게 건강하게 살 것인가'라는 데 있다.
생활이 불편해야 노화도 멀어진다.
'일찍 일어나고, 되도록 많이 걷고, 배불리 식사하지 않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습관'
물질적인 풍요와 편리, 발전이 무조건 선은 아니다.
약간의 부자유와 불편함을 즐기며 실천하기
편리함을 조금만 멀리하고 불편함과 부자유를 감수하면 우리는 죽을 때까지의 자유, 즉 살아 있는 한 마음껏 움직일 수 있는 자유를 얻는다. 그것이 도시 속 원시인 생활의 목적이다.
중력을 느낀다
우리 조상에게 '걷기'는 살기 위한 행위 그 자체였고 간접적으로는 뇌의 진화에도 도움을 줬다.
우리의 몸은 애초부터 매일 먼 거리를 걸을 수 있으며 또 걷도록 만들어졌다. 즉, 일정량 이상의 거리를 걷지 않으면 인체는 건강을 유지할 수 없다.
원래 건강하게 잘 걷던 사람이 나이가 들고 체력이 저하되어 걷지 못하는 것은 엄밀히 말해 생명이 단축되는 출발점이다. 이를 방지하는 제일 나은 방법은 걷지 못하게 되기 전에 열심히 걷는 것뿐이다.
가까운 거리는 차를 타는 대신 걷고, 되도록 계단을 이용하는 습관
방이나 화장실이 동양식(좌식)이던 시대 우리는 언제나 스쿼트를 하면서 생활했다.
걸음 수를 재기만 해도 충분하다.
아침 조깅 = 원시인의 사냥, 집안일 = 원시시대 생활
리모컨 없는 날
쓰레기도 여러 번 나눠 버리며 걷기 (운동 삼아 재미로)
운동 시간을 따로 내지 말고, 평소 생활에서 일부러 불편하게 몸 쓰기
한 다리로 서기, 의자에서 다리 들기
지구 시간에 맞춰 생활한다
늦어도 7시 이전에 기상, 햇빛, 환기, 산책/조깅
일어나고 한…

고양이 밥상 주문 제작

이미지

2017 NC 카페 Rider's Day

이미지

청소력 (마쓰다 미쓰히로)

170페이지에 여백도 많고 글씨도 커서 내용이 많진 않다. 값이 9천 원으로 싸긴 하지만, 사서 볼 정도는 아니고 근처 도서관에 있다면 빌려서 훑어보는 정도가 좋다.
여러 연구의 결과를 근거로 댄다기보다는, 저자의 주장이 강한 편이다. 청소만 잘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논리인데, 약간 황당하긴 하지만 저자가 낙관적으로 꾸준히 주장해서 재밌다. 청소를 시작해야겠다는 욕구는 생기는 것만은 확실하다. 청소 방법은 나와 있지 않다.
의미 있는 부분만 (맞춤법에 맞게) 정리했다.

당신이 사는 방이 바로 당신 자신
방이 더러운 사람은 불행한 느낌이 강하고, 방이 깨끗한 사람은 행복감이 강하다
흐트러진 방, 청소가 안 된 사무실 등에서 계속 생활하면 생리학적인 면에서도 심박 수와 혈압이 증가하고 심장이 두근거리며, 목과 어깨가 무거워지고 이유 없이 초조해지거나 금방 화를 내게 된다
더러운 것이나 더러운 상태를 그대로 내버려 두면, 거기에 마이너스의 자장이 생기게 되어 자꾸 나쁜 사태를 끌어들인다
[현재] 매일매일 생활 속에서 당신의 에너지를 빼앗는 것을 버린다.
[과거] 과거의 깊은 생각을 버린다.
[미래] 미래에 대한 기대와 불안을 버린다.
버리지 못하는 사람의 인생은 어떤 의미에서, 살아가면서 죽어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모든 사물을 놓아두는 곳이 정확히 정해져 있는 상태!

고양이 밥상 제작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