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016의 게시물 표시

2016-06-18 CB400SB(2005) 세차 후 체인 클린, 루빙

이미지
세차를 하면 체인에 물기가 묻을 수 밖에 없는데, 그대로 두면 녹이 생긴다. 그래서 오랜만에 체인 청소를 하기로 결정. 주말을 맞아 아파트 뒤쪽 그늘에 세팅.


세차를 한 다음이라 그런지, 오늘 유난히 이쁘네.



실내등유를 뿌리면서 체인 청소 툴을 이용해서 청소. 체인 클리너늘 써도 되지만, 등유를 써도 무관하다. 흘러내리는 땟국물(?)을 잘 받아줄 바트. 딱 저 용도로 구입했는데, 매우 만족스럽다. 센터스탠드 쪽엔 아파트 쓰레기장에서 주워온 박스 & 신문지면 충분하다. 신문지가 등유를 흡수하니까, 돌돌 말아 쓰레기통에 버리면 끝.



충분히 솔질을 해준 다음 걸레로 닦아준다. 안 닦으면 다 마르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어느정도 닦은 후 마를 때까지 다른 작업을 하면 된다.



오랜만에 소기어 커버를 열었다. 이럴 때 아니면 일부러 청소하기 위해 시간 내기가 애매하니까.



최근에 구입한 볼트너트용 미니 바트. 강력자석이 있어서 볼트너트 잃어버리지 않고 잘 보관할 수 있다. 몇몇 괜찮은 바이크 정비 센터에 가면 꼭 있는 필수제품.



체인루브와 각종 이물질이 떡이 되어 여기저기 붙어있다. 루브를 너무 많이 뿌릴 경우, 저렇게 될 확률이 높다.



커버도.. 생각보다 심하진 않지만, 그래도 청소가 필요한 상황. 등유와 파츠클리너 등을 이용해서 청소.



어느정도 깨끗해진 모습. 어짜피 다시 더러워질 곳이므로 저 정도만 해도 충분하다.



깨끗해진 소기어 부분.



조립하고 햇볕에서 마지막으로 체인을 말렸다. 등유 성분이 남아있으면 체인 루브 뿌려봤자 소용이 없다. 충분히 말려준 후 루브를 뿌려야 한다.



체인 루브 뿌리는 장면은 못 찍었다. 스프레이 타입이라면 충분히 뿌려준 후, 마찬가지로 걸레로 닦아주면 좋다. 너무 많으면 주행할 때 여기저기 튀니까, O-Ring 부분에 루브가 충분히 적셔졌다면, 나머지 부분은 닦아내도 무방하다. 루브를 뿌린 후 바로 주행하면 사방에 다 튀니까, 최소 몇 시간 정도 후에 주행하는 것이 좋다.

끝.


2016-06-16 CB400SB 세차 후 사진

이미지
지난 NC라이더스데이 때 비를 맞아 바이크가 좀 더러워져서.. 오랜만에 세차. 세차후 넘 이뻐서 사진.























Schuberth C3 Pro 헬멧 도착(슈베르트 C3 프로)

이미지
NC 라디더스데이 때 경품 1등으로 당첨된 슈베르트 C3 Pro 헬멧이 드디어 도착하였다. 맞는 사이즈로 받느라 조금 늦었다. (실제 발음 슈베르트가 아니라 슈버스)


헬멧 박스부터 산뜻하다. 선명히 보이는 "Made in Germany"
내가 쓰는 제품 중에 Made in Germany가 있었나... 암튼




파우치도 제법 고급스럽다. 두꺼운 메뉴얼도 동봉되어 있고, 김 서림 방지용 안티포크 핀-락도 함께 들어있다. 겨울에 유용할 듯




사이즈는 XL. 행사장에 있는 L 사이즈도 써 봤는데, 머리는 겨우 맞지만 귀부터 턱까지 너무 조여서 갑갑했다. 머리 둘레를 재보니 60cm. 역시 XL 사이즈가 딱 맞는 것 같다.




패드 구성이 알차다. 다른 헬멧과 다르게 목을 감싸는 쿠션이 있다. 전반적으로 빵빵하다. 바람이 들어올 구멍이 거의 없다. 친 가드도 크고 두껍다. 가운데 부분은 논슬립패드 기능이 있어서, 탱크나 시트 위에 올려놓았을 때 미끄러질 확률이 줄어든다. 하지만 아래로 볼록 튀어 나와 있어서, 미끄러지지 않더라도 굴러 떨어질 가능성은 있다.




쉴드를 올리고 선 바이저를 내린 모습. 쉴드와 바이저 조작은 매우 쉽다. 한 손으로 쉽게 움직일 수 있다. 앞 부분 전체를 올리는 것도 한 손으로 쉽게 가능해서, 주행 중에 조작이 편리하다.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헬멧을 쓰고 주행해보면서 상세한 리뷰를 적어볼 예정이다.

2016 NC 카페 Rider's Day 모토캠핑

이미지

2016. 6. 4. CB400SB 단양 투어

이미지
오창 김밥천국에서 간단하게 아침 해결

단양 지나 영월 가는 길, 가곡 갈대숲
우울하거나 슬플때 와야 할 곳

집에 가는 길에 들른 중선암

가는 길

오는 길 163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