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15의 게시물 표시

코너링바이블

이미지
쀏쀏쀏쀏 ₩

2015-05-29 CB400SB(2005) + 플롯 새들백 서포터 + 해리통상 새들백

이미지
새들백 서포터를 장착한 후, 해리통상 새들백을 장착한 모습. 서포터는 사이드백이 아래로 처지는 것뿐만 아니라 뒷 커버에 새들백이 닿아 커버가 손상되는 것을 막아준다. 새들백 디자인이 지금 보니 좀 촌스럽고 과한 것 같다. 옆에서 본 모습. 별다른 위화감이 들진 않는다. 새들백의 앞/뒤는 벨크로 형식이고, 가운데는 벨트(?) 형식이다. 덕분에 더 단단하게 고정할 수 있다. 저 부분을 시트 밑으로 넣으면 도난을 조금은 방지할 수 있다.  서포터 덕분에 새드백이 커버에 닿지 않는다. 짐을 많이 실으면 닿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럴 때를 대비해서 투명 보호 필름을 붙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탑박스도 장착한 모습. 뒷자리에 텐트, 야전침대, 타프 등을 실으면 오토캠핑 모드가 가능. 탑박스에만 짐을 실으면 무게중심이 지나치게 뒤/위로 올라가 바이크 컨트롤이 불안정해진다. 이젠 무게를 새들백으로 적절히 배분할 수 있을 것 같다. 탑박스가 좀 커 보이기도 하고..  그래도 새들백보다는 하드 사이드케이스가 더 좋은데... CB400용 사이드케이스 브라켓이 안 나온다. 브랜드를 다 뒤져바도 전용 브라켓이 없다... 그렇다고 깔끔하게 제작하기엔 비용이 올라갈 것 같고. 현재로선 최선의 선택. 새들백 서포터 + 새들백.

2015-05-28 CB400SB 정비내역

이미지
야마하 페스티벌, Dzell 부스에서 구입한  안개등  장착 엄청 밝음, 각도조절 용이, 눈부심 방지 ㅌ

2015-05-28 CB400SB(2005) 새들백 서포터 장착 (PLOT, PSD152)

이미지
  며칠 전 중고로 구입한 새들백 서포터가 도착하여 기쁜 마음에 순식간에 장착하였습니다. 예전에 쓰던 새들백이 있었는데, 뒷 카울이 상할까바 장착 못하고 있었습니다. 인터넷에서 이 제품 을 발견하고 신품으로 살까말까 몇 달을 고민했었는데, CBLUV 카페에 중고로 올라와서 잽싸게 구입했습니다.  장착은 매우 간단합니다. 추가 볼트도 필요없습니다. 리어 서스펜션과 차대가 접하는 부분의 볼트를 빼고, 뒷쪽 짐걸이 볼트를 빼서 장착한 후 다시 조이기만 하면 됩니다. 탑박스 브라켓과 동시에 장착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지요. 생각보다 작지만, 새들백을 받쳐주기엔 충분한 크기입니다. 위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리어 카울 위로 약 1cm 정도 떨어져 있어, 새들백을 장착해도 카울과 간섭이 없습니다. 만일을 대비하여 카울에 보호필름만 씌워주면 기스 걱정 없이 새들백에 많은 짐을 실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탑박스에 짐을 너무 많이 실을 경우 무게중심이 뒷쪽, 윗쪽으로 이동하여 코너시 불안정할 때가 많았습니다. 실제로 넘어질 뻔한 적도 있었죠. 이제 새들백에 짐을 옮겨서 무게중심을 아래쪽으로 분산시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까운 투어 갈 떄는 가끔 탑박스 떼고 다닐 수도 있겠네요ㅎ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조만간에 새들백을 장착한 후 장착사진을 다시 올리겠습니다.

2015-05-23 CB400SB 청주~강원도 투어

이미지
쀏쀏쀏쀏

[정비]

ROX 핸들 라이저 부리(?) http://blog.naver.com/bikeshin/220367476580

[정비]

연료탱크 아래쪽 청소 배선 정리 핸들바 수축 튜브 http://blog.naver.com/bikeshin/220366549221

[정비] 에어필터 세척, 앞타이어, 에어밸브

K&N에어필터 세척, BMC 에어필터 오일 도포 앞타이어 교환(피렐리 ANGEL GT 110/80R19) 에어밸브 교환 http://blog.naver.com/bikeshin/220363924485

2015-05-16 CB400SB 충북 지방도 투어

이미지
날씨도 좋고 약속도 없어 오랜만에 충북 속리간 근료 지방도 투어를 떠났습니다. 2010년 9월 쯤에 할리데이비슨 XL883R을 타고 다녀왔던 575번 지방도 가 생각나서, 다시 가보기로 했죠. 최근 대소기어와 체인, 엔진오일, 냉각수를 교체해서 바이크의 상태는 가장 좋습니다. 그만큼 믿음이 가고, 달리는 즐거움도 커졌죠. 우선 자주 다녀서 익숙한 길을 따라 대청댐 휴게소 로 향했습니다. 캔커피 한 잔 하고, 화장실 들렀다 가기 딱 좋은 곳이죠. 헌데, 좌측 리어 쇽업서버를 보니, 오일이 조금 비칩니다. 아무래도 연식이 있다보니, 서스펜션이 수명을 다한 것 같아요. 올린즈로 바꾸고 싶은데 워낙 비싸, 일단 좀 참아봅니다.  25번 국도를 타고 보청대로를 지나 나온 차정사거리 에 있는 개성 휴게소에 들렀습니다. 아니 도로가 왜이렇게 재밌나 했더니, 알고보니 수리티재 였네요. 아기자기한 코너가 있어 재밌었죠. 그 전에는 피반령도 지나왔습니다. 피반령 은 고속 코너로 유명하죠. 다시 왔던 길로 돌아가고픈 마음도 들었습니다.  빠삐코 하나 빨고 좀 쉬었다가 575번 지방도를 향해 다시 출발합니다. 조금만 동쪽으로 가면 동정삼거리 가 나오는데, 이 곳에서 우측으로 가면 남쪽방향 575번 지방도입니다. 사실 지난번에 즐겁게 달렸던 575번 지방도는 남쪽이 아니라 북쪽에 있습니다. 속리산 쪽에서 보은 쪽으로 내려오는 길이었죠. 이번엔 가보지 않은 아래쪽 지방도를 택해 내려갔습니다. 엄청나게 큰 나무를 가운데 두고 도로가 갈라져 있습니다. 중앙분리대 역할은 충실히 하고 있군요. 그런데 당연히 포장도로겠지 하면서 계속 내려갔더니 비포장도로가 나왔습니다. 금강변을 따라 도는 길이었는데, 비포장도로가 꽤나 오래 이어져 CB400SB로는 좀 피곤했습니다. 바로 이곳이었는데, 예전에 타던 SUZUKI DR650SE였다면 고속으로 쉽게 주파했을 길인데...하며 DR이 약간 그리웠습니다. 그렇게 금강변을 따라 옥천 부근까지 내려가서, 올라올 때는 571번 지방도를 따라 회남면까지 올라온

[정비] 클러치액, 실린더, 샤프트 오일, 뒷타이어

클러치 실린더 세척 클러치액 교환 리어 브레이크 디스크 연마 샤프트 오일 교환 (맥시마 100% 합성유) 뒷타이어 교환 (피렐리 ANGEL GT 150/70R17) 뒷타이어 에어밸브 교환

2015. 5. 9. 제천 월악산 송계 오토캠핑장 캠핑

이미지
여유롭게 두시간 남짓 달려 도착한 월악산 송계 오토캠핑장. 올해들어 세 번째 오토캠핑이다. 도착하니 배가고파 텐트 치기 전에 우선 점심부터 해결했다. 전날 미리 사 둔 쭈꾸미볶음. 코펠에 넣고 햇반 2개 투하하여 살짝 볶아 먹으면 꿀맛! 우리 사이트. 처음엔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개념없이 떠드는 인간들이 주변에 뒤늦게 도착하여 밤에 좀 짜증이 났다. 한쪽에 나무가 없어서 타프로 그늘을 잘 만들어야 한다. 어느정도 짐을 풀고 살림을 정리한 후 여유로운 시간. 책도 좀 읽고 과자도 먹고 사진도 찍고 낮잠도 좀 자고 바로 옆 계곡에 가서 물에 발도 좀 담그고 이런 사진도 찍어주고 드러누워 가만히 있으면 바람불고 시원하고 졸리고 참 좋다 내려다보면 이런 풍경... 사실 풍경이 썩 좋진 않다. 다들 차를 가져오니 차만 보이네. 학교에서 주워온 솔방울과 나뭇가지로 불을 뗄 준비를 한다.  나무를 잘못 골랐는지 연기가 많이 나서 차콜로 교체. 은은한 불에 소고기 구워서 샐러드랑 김치랑 피클이랑 와인이랑 호로록 먹으면 꿀맛. 뭐 캠핑 별거 있나, 밖에서 맛있는거 해먹으러 가는거지. 한화 야구 보면서 즐거운 저녁식사.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베니건스 양념 등갈비 저녁에 호로록. 의외로 맛있었다. 아, 물론 참나무 장작으로 익혀서 그런걸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