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014의 게시물 표시

2014-08-28 고복저수지 마실

이미지
날씨가 너무 좋았다. 퇴근도 일찍 해서 시간도 많았다. 집에 들어가봤자 에어컨이 없어 덥기만 하고 딱히 할 일도 없고, 밥을 먹으러 가자니 배가 고프진 않고. 그래서 집을 지나쳐 고복저수지로 향했다. 고복저수지는 조치원 근처에 있는 작은 저수지인데, 가는 길이 적당히 재밌고 가까워서 대학 다닐 때부터 자주 갔던 곳이다.
저수지 사진은 못 찍었지만 비가 많이 와 물이 많았고 햇빛과 잘 어우러져 오랜만에 멋있는 장면을 연출했다. 시민공원에 가 빈 벤치에 무작정 드러누워버렸다. 가방을 베개삼아 누워 하늘을 보니 구름 한 점 없다. 역광으로 빛을 받는 나뭇잎의 녹색이 선하다. 그렇게 누워 게임도 하고 망할 페이스북도 하고 오랜만에 셀피도 찍어본다.



자연광이 얼굴 전체를 비춰주니 인물이 산다(?). 눈 밑에 저 주름은 어쩌나.. 관리를 안해서 그런가. 서른이라 그런가. 입을 앙다물면 뭔가 어색하다. 토끼마냥 이 두 개 정도만 보이는 편이 오히려 낫다. 정면으로 바라보는 것 보다는 약간 사선으로 바라보는 것이 좀 낫다. 셀카 파파팍 찍는데 저만치 텐트에 남편이랑 같이 있는 아줌마가 계속 쳐다봐서 부담스러웠다.



그렇게 한 20분 쉬다가, 다시 바이크에 올랐다. 그러다 햇살이 좋은 장소를 발견하고 바이크를 세웠다. 나만 찍을 순 없지, 바이크도 찍어줘야지. 2005년식 볼도르. 아직 2만km도 타지 않은. 상태가 너무 좋아 출퇴근으로 타기 아까울 지경이다.



오늘의 베스트 샷. 아이폰 카메라 성능은 정말 감동이다. 대충 막 찍어도 잘 나온다. 그나저나, 저 군더더기없는 볼도르의 자태를 보라. 80년대부터 지금까지 계속 생산되고 있는 CB 시리즈의 위엄이다. 혼다의 디자인은 구형이 더 예쁜 법이니까...

집으로 돌아왔다. 퇴근길 차 막히는 길을 피해, 논두렁 옆 시골길로. 집으로 오는데 석양과 구름의 조화가 너무 아름답다.. 도심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 잠시 잊고 있던 바이크 투어의 즐거움이 되살아나고 있다. 장거리도 '피곤하다 피곤하다'하며 이제 안 할 것 같았지만,…

2014-08-24 CB400SB타고 문경-충주호 나들이

이미지
몇 년 전만 해도 주말에 비가 오면 바이크를 못타서 억울했는데.. 요즘은 뭔가 힘이 빠졌는지, 투어도 많이 안가고. 그래서 오랜만에 중거리(?) 투어를 다녀오기로 결심했다. 사실 서울에 살면 근교에 투어 갈 곳이 그리 마땅치 않아서 맨날 가던 데만 또 가고 그랬는데... 여긴 충북 아닌가. 산과 계곡이 넘쳐나는 충북. 라이더에게는 복받은(?) 지역에서 집에만 있을 순 없지..




문경으로 간다. 월악산과 청풍호가 있다. 도로도 잘 닦여있고, 쭉 뻗는 고속도로 같은 국도도 있고, 왼쪽에 호수를 끼고 달리는 구불구불한 길도 있어 투어가기 딱 좋은 곳이다. 정신없이 달리다 배가 고파 일단 정지 후 지도 보며, 커피 & 초콜릿바 먹으며 휴식.

뒷 브레이크 패드가 거의 다 닳아 좀 걱정이지만 주문했으니 곧 오겠지. 무게 중심도 낮고 딱 적당한 배기량에 다루기 좋아 참 타기 편하다. 연비도 17km/L 정도로 2005년식 치고는 적당하고.

충주호 유람선 선착장에서 라면 한 그릇. 괜히 비싸고 맛없는 거 먹을 필요 없다. 라면 하나면 끝.

나름 전망대에서 배 출발하는거 잠시 구경하고.



다시 복귀길에 오른다. 사실 뭐 바이크 투어는 딱히 뭘 보러 가거나, 먹으러 간다기 보다는 그냥 바이크 타는 것 자체를 즐기기 위한 경우가 많다. 주행 자체를 즐기는거지.. 그거면 충분하다.
밤에 비 예보가 있어서 서둘러 복귀. 역시 집에 도착하고 나니 비가 떨어진다. 오랜만에 하루에 280km 정도 달렸는데... 즐겁다. 왜 집에만 박혀있었나 싶다. 같은 곳이라도 같은 길이라도 달릴 때마다 느낌이 조금씩 다르다. 계절에 따라 풍경도 다르고..

결론은 이번 주말에도 투어 ㄱㄱ

남미배낭여행 관광/교통/숙박 구글캘린더 일정캡쳐

이미지

2014-08-09 CB400SB 체인클린 + 윤활

이미지

2014. 8. 2, 삼척 이사부장군배 전국바다수영대회(1km) 후기

이미지
지난 망상 바다수영대회에서 선전했지만 약간의 아쉬움이 있었기 때문에, 삼척대회 소식을 듣고 바로 신청했다. 이번에는 우리 반에서 나 포함 딱 두 명만 출전. 혼자 여행하는 셈 치고, 고속버스를 타고 삼척으로 향했다. 청주에서 삼척으로 바로 가는 버스가 없어서 검색해 보니, 대전에서 가는 버스가 있었다. 첫차즌 새벽 7시... 5시에 일어나 준비하고 5시 40분에 바이크 타고 출발해서, 6시 반에 대전 터미널에 도착, 7시에 버스를 타고 출발.. 근데 집에 가장 중요한 수경과 수영복을 두고 왔다; 다시 돌아갈 수도 없고 삼척에서 하나 사기로 함.. 암튼, 그렇게 시외버스를 타고 가는데 휴가철 피크라 무려 5시간 반이 걸려 삼척에 도착했다. 남미 여행할 때 10시간 넘게 버스타고 어떻게 다녔는지 몰라... 다섯 시간인데도 지겨워 죽는 줄 알았다.
  삼척 도착해서 간단히 밥 먹고, 버스를 타고 삼척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대회 약 한 시간 전에 도착해서 시간이 약간 빠듯했다. 같은 수영장 형님네 그늘막에 짐을 두고 신세를 졌다. 수영복과 수경도 빌려주시고... 흐흐. 정신없이 수트로 갈아입고 몸을 푸는데, 이상하게 어지럽다. 아무래도 아침 일찍 일어나 오랜시간 차를 타고 있어서 몸이 영 좋지 않은가보다. 그래도 뭐 이정도 쯤이야.



일단 출발 전에 사진하나 찍고. 뒤에 보면 안개가 제법 껴있다. 그래도 태풍의 영향은 없어서 다행이다. 날씨도 적당히 흐려서 수영하기 딱 좋다. 물론 파도도 없고.


  준비.. 출발. 이제 뭐 떨리지도 않는다. 무조건 앞에 서서 출발하면 후다다다 뛰어가서 폭풍 수영을 하면 된다. 그러다 힘 빠지면 남는 힘 가지고 적당히 수영... 이번 대회는 특이하게 500m를 두 바퀴 도는 형식이었다. 게다가 번호 적힌 수모를 쓰는게 아니라 발목에 차는 센서를 활용, 두 바퀴 도는 것도, 골인지점에 들어오는 것도 그 센서로 기록 측정. 오작동만 없다면 훨씬 더 편하고 논란의 여지도 없는 방식.
암튼 뭐 한바퀴 돌고나니 힘이 빠져서 에라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