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을 끊고 나니,

사실 친구도 아니지만 친구로 돼있는 사람들의 시시콜콜한 잡얘기들로부터 완전히 멀어졌다. 정말 소식이 궁금한 사람도 가끔 있지만, 직접 연락해서 대화하는게 훨씬 더 효율적이고 인간적이다. 사실 보나마나한 내용들이 타임라인에 계속 올라오는 걸 멍하니 보고있는게 얼마나 시간낭비고 무의미한 일이었는지 이제 좀 느끼고 있다. 대신 그 SNS에 속해있던(?) 버릇 때문인지, 그에 상당하는 시간동안 여기저기 사이트를 드나들긴 하지만... 우려했던 것만큼 금단증상이 심하진 않다. 대신 블로그에 집중할 수 있어서 좋다. 모든 친구가 보고있다는 생각을 하면, 마음껏 표현하지 못하는 내용도 많은데, 여긴 뭐 누가 와서 보겠냐는 생각으로 이것저것 훨씬 더 편하게 적을 수 있는게 좋다. 그게 또 SNS 서비스와 다른 블로그만의 장점이겠지.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