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6. 10.

문득, 이대로

문득, 이대로 고양이가 되어버리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가만히 엎드려 창 밖을 바라보고 있어도 아무렇지 않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