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14의 게시물 표시

2014. 5. 31, 월악산 & 피반령 나들이

이미지
토요일 맞아 월악산 베스트 드라이빙 코스 나들이. 자주 갔던 길인데도, 지도 안보고 대충 가다가 삥 돌아갔다. 어쨌든 휴게소 들러서 잠깐 휴식.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네비게이션만 믿고 가다가 엉뚱한 길로 들어옴. 월악산 구경은 이정도로 마무리하고, 피반령으로 향함.



피반령 도착하기 직전에 편의점에 들러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 마셨는데, 청주에서 온 어린 커플에게 졌음... 졌다. 내가 졌소. 젠장. 난 또 누군가 또 여긴 또 어딘가. 난 뭘 하고 있는가.



지난 주에 단속을 심하게 했는지 한 두 대밖에 없다. 3,000 원짜리 신라면(맛있다) 한 그릇 먹고, 코스 두 세 바퀴 돌다가 집으로 파워 복귀.

 유명산, 도마치재, 엽돈재, 피반령 다 가봤는데, 피반령 코스가 제일 재밌고 노면도 좋다. 집에서도 가까우니, 주말에 할 일 없으면 가서 적당히 놀다 와야겠다.

더치드립(?) 준비

일단 커피를 주문했다.

따로 기구는 사용하지 않고, 패트병에 물과 함께 원두를 갈아 넣고 냉장고에 2~3일 보관한 후 원두를 걸러낸 후 마시면 맛있단다. 내일 커피가 도착하면 집에서 제조한 후 다음주 부터 학교에 가져와서 마실 수 있겠지.

2014-05-26, CB400SB 정비내역

이미지
물세차체인 루브 도포바이크 커버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장치 필요

2014-05-20 CB400SB 정비내역

GIVI 모노락용 철제 플레이트 장착캬브레이터와 에어필터 연결부분에서 누유 확인

2014-05-17 CB400SB 정비내역

이미지
/ 타이어 교체 - 피렐리 ANGEL ST (ODO 14,794 km)GIVI 탑박스 브라켓 장착 (CB400 BOLDOR VTEC SPEC 3 브라켓의 경우, 일반 탑박스에 포함되어 있는 유니버설 마운트를 장착할 경우 브라켓과 마운트 접합면이 좁아 불안함. 따라서 모노락용 철제 마운트가 추가로 필요함)
USB 2구 시거잭 장착 (key on선에 연결. 따로 마운트 시키지 않고 왼쪽 글러브 박스 안에 보관. 열쇠로 잠금)

2014-05-14 CB400SB 정비내역

순정 헤드라이트 벌브 도착, 교체 (34901-MC7-602 BULB, HEADLIGHT (STANLEY) (12V 60/55W)) 37,800 원 (혼다코리아 부품실)캠원용 램마운트 위치 이동 (가운데 배치하면 스크린때문에 시야확보 불가. 좌측 그립 옆으로)앞 우측 턴시그널 케이블 - 전기테이프 재시공(공)

2014-05-11 CB400SB 정비 내역 (세차)

2014. 5. 11

- 세차
- 뷰플렉스로 각종 오염 제거
- 레버 및 패드 조인트 윤활
- 체인루브 뿌려야 하는데 스탠드 없어서 포기

2014-05-10 CB400SB 키 세레모니 & 순정 머플러 배기음

CB400 Super Boldor SPEC-3 (2005) 키 세레모니 & 순정 배기음

이미지

2014-05-10 CB400SB 정비 내역

이미지
2014. 5. 10, 간단한 정비
- 리어쇽업서버 스프링 장력 조절 (3)
- 램마운트 설치
- 타이어 공기압 체크
- 경보기 제거
- 머플러 순정으로 교체

2014-05-06 혼다 CB400 Super Boldor VTEC SPEC 3 (2005) 구입

이미지
모 카페 중고바이크 장터를 보던 중, 상태 극상의 CB400 볼도르를 발견.
급히 돈을 마련하여 2014. 5. 6, 인천으로 가서 구입. 역시나 상태는 극상. ODO 약 14,000 km, 사고는 물론 제자리꿍도 없어보임. 요시무라 머플러를 제외하고 모두 순정. 2005년식. 순정 타이어도 그대로 있음 (오래되서 당장 교체예정)
   올해는 돈 벌어서 이거 빚 갚는데 다 써야 한다. 그래도 좋아... 행복해. 이렇게 상태 좋은 드림바이크를 구하다니. 앞으로 관리해가며 탈 생각하니 설렌다.

2014. 4. 30: 황정산자연휴양림 솔로 모토캠핑

이미지
남미 배낭여행에서 돌아온 후, 부산 집에 다녀오는 일과 등산 한 번을 제외하곤 별다른 여행을 떠나지 못했다. 여행 후 백수 생활을 좀 즐기고 싶었기 때문에 바로 일을 구하지도 않았다. 덕분에 집에 그냥 있는 시간이 많아졌고, 집 밖으로 나간다 해도 연구실에 가서 책을 읽는 정도가 다였다.     그러던 중에 세월호 참사가 터졌고, 도저히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진실들이 밝혀질수록 그에 대한 실망과 안타까움, 스트레스가 커져 갔다. 가만히 있으면 그 스트레스 때문에 내가 무너질 것 같아, 어떻게든 기분 전환을 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적당히 먼 곳에 있는 저렴한 캠핑장을 알아보던 중, 단양 황정산 자연 휴양림을 발견했다. 규모도 아담하고 조용할 것 같아 인터넷으로 야영 데크 하나를 예약했다.

   4월 30일, 적당히 늦잠을 자고 모토캠핑을 떠날 준비를 시작했다. 모토캠핑이란 오토바이에 캠핑장비를 싣고 가서 캠핑하는 것을 말한다. 이미 여러번 모토캠핑을 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짐을 준비하고 바이크에 싣는 일에는 익숙했다.     마침 당일 아침 날씨가 너무 좋았다. 그 전까지 내리던 비가 미세먼지를 다 없애버렸나보다. 들뜬 마음에 어서 출발하고 싶었다. 모토캠핑에 필요한 준비물 리스트는 이미 정리해놓았기 때문에, 리스트를 확인하며 장비를 하나하나 챙겼다. 바이크에 캠핑장비를 모두 실으려면, 두세번은 왔다갔다 해야 한다. 그래봤자 장비가 엄청나게 많지는 않다. 더 실을 수도 있지만, 바이크가 작아서 많이 싣게 되면 연비나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장비를 다 싣고 출발 준비를 마친 모습이다. 탑박스에는 기본적인 취사 도구와 식량, 잡동사니를 넣고, 탑박스 앞과 위로는 탠트와 삼각대, 침낭, 야전침대, 백팩 등을 싣는다. 고무줄을 사용해도 되지만, 출렁거릴때 느슨해져 바이크에서 짐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트럭에서 화물을 적재할 때 쓰는 일명 깔깔이로 짐을 고정시켰다. 뒤에 좀 과도하게 무게가 많이 실리는 바람에 상대적으로 핸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