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13의 게시물 표시

2013-1, 교육의 심리적 기초 note (한국교원대 대학원 강의 - 12주차)

이미지
week 12 마지막 시간에 레포트로 제출 . 겉장 만들지 말 것 . 두 세 페이지 , 기본 설정으로 학번과 이름 반드시 쓰기 결과만 보고 적은 빈도가 창의성은 아닐 수도 있음 프로세스(지식의 구조의 연결상태)를 봐야 함 (수업전 생각 정리)두 분야의 전문가가 되면 각각의 스키마가 확장되고 어느순간 만나서 결합되며 새로운 큰 형태의 스키마가 형성되는 것이 아닐까 ? 교수가 틀렸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만해도 고마운것 . 방향을 잡을 수 있음 . 다양한 지식이 있어야 새 문제를 해결해아 할 때 어디에 갖다붙일지 알 수 있지 않을까 ? 문제해결이 안되는 이유 지식이 없음 information obstacle 배워서 풀면 됨 . 교육심리에서 다루지 않음 지식은 있었지만 연관지어 활성화시키지 못함 오개념 천재 , 영재 ? 형태심리학 쾰러의 원숭이 갑자기 보인 이유는 타고난 것이 아님 통찰 ? 재능 ? 지능 ? 성격 ? 창의성 세샹은 아는 만큼만 보인다 빈익빈 부익부 갖고 있는 지식이 많아야 연관시켜 이해할 수 있음 expert 그 분야에 극한의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 10 년의 법칙   (Hayes, 1981; Weisberg, 1999) 전문가가 되기 위한 최소한의 시간 전공 분야가 생긴 후 10 년간 2 만시간= 하루 6 시간 새로움도 알아야만 보인다 새롭게 볼 수 있는 지식이 있어야 함 사후해석 사과 > 만유인력이 아님 지식이 없어 이해하지 못하니, 인지평형 맞추려 사과 , 주전자 이딴. . 함의 나 공부하는 사람이   조급하고 초조한건 당연함 극한으로 몰기 스스로 학대 자기를 혹사 오로지 노력과 올인 교수가 되고 싶어서 공부를 한다면 접어라 학자가 되고

2013-1, 교육의 심리적 기초 note (한국교원대 대학원 강의 - 11주차)

이미지
불완전 . 용량 작아 . 효율적 의사결정을 위해 노력 . 전략을 명시적으로 가르치기도 , 암시적으로 생활에서 원리 발견하기도 . 그 발견이 근거가 없으면 미신이 되기도 , 이데올로기가 되기도 하고 . 지능 선천적 지능은 타고난다 예측하는게 그다지 없다 학습에 있어서 다른 전략으로 보상 가능 타고나든 만들어지든 , 어찌 극복할것인가 영어 chunking what is your name 을 하나의 단위로 처리 한 단어 취급 문장을 그냥 미친듯이 외워 외운 문장은 반드시 쓰려고 노력했어 미국애들이 지금 가장 많이 쓰는 패턴을 왕초보 영어회화 3 스텝 패턴 300, 도서출판 창 말하기 수준은 왕초보잖아 단어 뜻이 바로바로 나오듯 책한권 완벽하게 외워버려 내가 아는 문장이 나오면 들려 발음보단 패턴 딱 400 개 문형 정도만 하나로 들리는 것은 신경이 쓰이지 않음 정보처리이론 단기기억장치가 있다 7+-2 그 용량이 지능의 한 구인 의미를 갖는 7 단위 043-337-2482 은 세 단위 들어오는 정보를 압축시킬 수 있다 이사를 빨리 하며 박수를 쳐본 아이들은 한 단위로 받아들임 다양한 경험은 청킹의 가능성을 높임 하나의 단위로 만들어서 자동화 인지부하 ( overloading) 못풀어 겁먹어 하기싫어 암기시켜 자동화 항상 쓰이는 기초적인 요소는 반복으로 암기시켜놓아야 문제해결이 쉬워지고 빨라짐 인지과부하 적게 주면서 정확한 지식이 활성화시키는 것이 교육의 목적 빠르게 될 수록 유리하므로 다른 생각을 안해 다른생각을 안하는게 맞아 휴리스틱 많이 들어본 적은 비용으로 바른 판단을 하려 그 방식이 과거에 성공을 했었기 때문에 광고로 많이 노출시키면 좋

2013-1, 교육의 심리적 기초 note (한국교원대 대학원 강의 - 10주차)

이미지
week 10 인지판단 입술 맛 코 대학원유학 study plan 가르칠 수 있는 교수가 있는가 TOEFL GRE 한 학점에 400 만원 ? 알면 대답을 해 , 몰라서 가만있는거야 내가 강의를 잘 못하면 파해를 보는 애들이 있겠구나 공갈젖꼭지 .. 인지판단을 막음 분류화 기초가지를 막음 교사는 첫 시간부터 잘 해야해 중요한 건 영어가 아니라 아이디어 , 지식 내가 없으면 교수가 아무것도 못하게 만들어야돼 요즘은 아이들에게 너무 많은 것을 넣어주려 함 ... 걍 내버려둬 많은 자극을 받도록 여러가지 경험을 하도록 초기 인지구조 형성 좋은 자연에 풀어놔야 ... 영어학습 tv 보기 tutor foreigner talk 정보처리이론 머릿속 정보의 운용 sensory register STM 용량 7 어떻게 극복하느냐 LTM 스키마 빨리 빠져나옴 좋은 지식의 구조 배운지 얼마 안돼서 지식 분류화 폴더 네트워킹 빨리 빠져나옴 지식의 구조 좋은 분류화가 잘 되어 있는 빨리 빠져나오는 나쁜 학습 어떻게 학습하는가 어떻게 새로운 생각을 해내는가 교사의 역할 반복만으로 외우기엔 너무 많아 새로운 어디엔가 연결시켜야 함 분류화를 시켜서 알려줌 제대로 분류화를 시켜서 넣어줌 문제를 받으면 clue 를 보고 속성을 먼저 파악 해당 영역만 활성화 다른 폴더로 옮겨가지 않음 내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특성 폴더로 효율적임 인간의 특징 인간 생존 불완전한 존재 반 밖에 못자라니까 좌뇌부터 발달 자기를 지켜줄 사람을 알고 태어나야 함 엄마 뱃속에 있었으니까 청각으로 뱃속에서 이미 좌뇌 태교는 엄마 목소리 시신경은 태어난 후에 눈을 감고 태어나 효율성 가

2013-1, 교육의 심리적 기초 note (한국교원대 대학원 강의 - 9주차)

'이해됐다'는 것은 나에게 'make sense'. 거기까지임. 그게 머리속에 들어와 있어야 함. 분류화. 모든 학습의 비밀. 많은 방법들을 관통하는 것. 자기 지식의 구조를 얼마나 정갈하게 만드느냐! '개인차' 인정해 왔음. 타고나는 개인차가 있다. 생리평형 (물, 잠, 휴식, 음식, ...) - 머리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equilibrium. 처럼, 신체적 특징의 개인차가 있듯이, 지적능력에도 있을 것이다. 개인차가 존재는 하지만, it does not matter. 그래서 교육이 할 일이 생김. 더 중요한 것은 지식의 구조. 논문을 쓴다는 것은 내 지식의 구조를 한 번 잘 정리해 보는 것. "공부한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뭔가 새로운 지식을 기존의 네트워크에 삽입하는 것을 말합니다" 기존 지식과 잘, 정확하게 연결해야 함. 이걸 교사가 도와줘야 함. 지식이 제대로 자리를 잡아야, 나중에도 '쉽게' 활용할 수 있음. 문제를 해결하는데 쓰이는 것은 모두 다 지식. 지식은 다 좋아. 가설은 아직 사실인지 아닌지 몰라.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지식은 다 좋은 것.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식을 배움. '것는 것'도 지식. (무의식. 이미 자동화 끝남) 얼마나 잘 꺼내지는가! 얼마나 잘 빠져나오게 들어오느냐, 그러지 않느냐. 지식은 다 좋은데, 그 구조는 좋고 나쁜게 있음. 잘 빠져나와야 좋은 지식의 구조. capacity는 개인차. 하지만 들어가는 양은 정리를 잘 하면 용량이 적어도 많이 넣을 수 있음. 잘 찾기도 함. 얼마나 정리를 잘 하느냐가 중요함. 정리하는 방법을 배워야 함! 학생들은. "내꺼" 폴더. 안에 있지만 찾을 수가 없어. 무조건 암기로 들어온 지식은 딱 2달동안만 좋은 지식일 수도. 붙일 데가 없으면 소용이 없어. 꼼수로 배우면 30초 배워서 10개를 맞출 수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