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 스물 여덟

나는 왜 학창시절에 치열하게 진로 고민을 하지 않았을까.

내가 하지 않은 것인가, 누가 일러주지 않았던 것인가. 아마도 누가 일러주지 않아서 하지 않았을 것이다.

학창시절, 그냥 공부만 했다. 그래야 하는 줄만 알았다. 하고 싶은 일이 없었다. 일단 대학에만 가면 되는 줄 알았다(사실 고등학교 시절 밴드를 하는 동안엔 음악을 하고 싶었지만, 당연히 부모님께서 반대하셨다). 어머니는 '일단 공부는 잘하고 봐야 돼. 그래야 나중에 네가 하고 싶은 것이 생겼을 때 할 수가 있어.' 라고 하셨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 때 그런 말씀을 하실 게 아니라 "네가 잘할 수 있는 일이 뭐니? 정말 하고 싶은 일이 뭐니?"라고 물어보시고, 함께 고민해주셔야 했다.

외국어고등학교 진학부터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 나는 단지 내가 다니던 중학교를 졸업하면 70% 이상 배정받는 바로 옆 고등학교의 교복이 너무 싫어서 특목고를 찾아보다가 외고 시험을 쳐봤는데 운 좋게 턱걸이로 붙어서 외고를 들어갔을 뿐이다. 외고에서는 학교 분위기에 휩쓸려 열심히 공부했고, 수능을 쳤고, 수능을 친 후 대학을 가려니 하고 싶은 일이 없었다. 여지껏 학교 다니는 동안 보고 자란 직업이 교사란 직업밖에 없으니 영어교사나 해야지 하고 영어교육과를 왔는데, 젠장, 영어교육 정말 재미없다. 교사가 되고 싶은 마음도 별로 없다. 그런 내가 석사과정을 밟고 있으니... 이게 제대로 된 삶이냐 이말이다. 중학교 때 내가 조금만 더 고민했었더라면, 내 동생처럼 적성을 살려서 공고를 갔을 것이다. 손재주가 좋으니, 뛰어난 기술자가 되거나, 공대에 진학했겠지.

내 나이 스물여덟.

4~50대 아저씨들은 "내가 너 나이면 뭐든지 다 하겠다."라며 용기를 주시지만, 막상 다 털고 새로 시작하자니 지금 내가 누리고 있는 이 얕은 안락함을 포기하기가 두렵다. 우여곡절 끝에 석사를 마치면 최소한 사립학교 선생님은 마음먹으면 될 수 있고, 임용고사를 쳐도 늦지 않고, 아니면 학원 강사, 연구직, 등 내가 잘 모르는 다양한 길이 열려있을 것이고, 보수가 높진 않더라도 중산층은 아니더라도 그렇다고 저소득층은 아닌 수준의 보수를 받으며 주말에 취미생활 즐기며 나름 만족하는 생활을 영위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문제는 단 한 번도 영어 교육쪽 공부를 하면서 흥미를 느낀 적이 없었다는 것이다. 일단 대학은 졸업해야 하니 4년동안 열심히 하긴 했는데, 선생님이 되자니 내가 왜 선생님을 하고 싶은지 이유가 없었고, 임용고사 공부를 그만뒀고, 서울로 올라가서 일을 했다.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이 뚜렷하게 있다면, 다 털고 '올 인'할 수 있겠지만 그럴만한 것을 아직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지금 하는 공부도 하기 싫지만, 불쌍한 중고등학생들이 왜 영어를 그렇게 열심히 배워야 하는지도 이해되지도 않는다.

아직도 내가 하고 싶은 일도 찾지 못한, 이도 저도 아닌, 대안이 없는, 차선책이 없는, 그냥 현실을 근근이 살아가는, 꿈도 없고 희망도 없는, 주체적이지 못한, 어정쩡한 자세로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음이 서글프다.

그렇다고 딱히 의지할 사람도 없다. 나에게 의지하는 사람도 없다. 그냥 혼자일 뿐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긴다면 이따위 고민 하지 않고, 열심히 공부해서 석사 딴 다음 취직해서 열심히 돈 벌어서 그 돈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어떻게 하면 더 행복한 시간을 보낼까 고민을 하겠지. 지금으로선 이런 도구적 동기부여조차 되지 않는다.



닥치고, 일단 접고, 여행을 떠나야겠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연락처를 icloud 연락처로 옮기는 방법

2018 혼다 슈퍼커브 소기어 교체(순정 14T →키타코 15T)

바이크 리어서스펜션 프리로드(preload) 세팅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