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 지극히

하루종일 바라보는 모니터의 디지털 가짜 이미지에 지친다. 단지 아날로그의 극치, 너의 눈 속 마음을 나의 두 눈 깊이 오롯이 느끼고 간직하고 싶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연락처를 icloud 연락처로 옮기는 방법

2018 혼다 슈퍼커브 소기어 교체(순정 14T →키타코 15T)

바이크 리어서스펜션 프리로드(preload) 세팅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