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011의 게시물 표시

2011. 8. 13-19: 시티백 타고 떠난 전국 모토캠핑 투어

이미지
전국투어를 다녀왔습니다. 화~금 연가를 사용하여 토일월화수목금토일 9일짜리 휴가가 생겨버렸죠. 1년 만에 처음 쓰는 휴가라... 알차게 보내고자...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고자 무작정 떠났죠. (무작정 떠났다기엔 준비가 완벽했다는;;)




중간중간 숙박은 텐트에서 해결했습니다. 해수욕장에 마련된 캠핑장에서도 자고, 국립공원 야영장에서도 잤죠. 요즘 캠핑이 대세라 잘 되어 있습니다.




처음엔 야심차게 혼자 고기도 구워먹었죠. 하지만... 나중엔 귀찮아서 패쓰. 그러고보니 첫째 밤을 제외하곤 항상 술을 먹었더군요.ㅡ_ㅡ 청하, 맥주, 막걸리, 소주, 맥주,,, 매일 밤을 술과 함께... 평소엔 술도 안마시는데 말이죠.




중간중간에 쉬면서 사진을 찍습니다. 사실 지나가다 괜찮은 풍경이 나오면 멈추고 쉬죠. 사실 걸어다녀야 사진은 가장 많이 찍을 수 있는데(천천히 자세히 볼 수 있으니) 그나마 시티백이라 멈추는데 부담이 없어서 사진을 제법 찍었습니다.




거제도에서 먹은 성게비빔밥입니다. 색다른 맛이었어요~ 먹는게 항상 고민입니다. 중간중간에 배가 고프면 식당을 찾는데, 뭐 아는 곳도 없고 괜히 맛 없을까 고민되고... 보통 지역주민에게 물어서 괜찮은 식당을 추천받죠.




여기도 거제도. 이번 투어 유일한 셀카입니다. 사실 예전처럼 흑백 필름사진에 집중하기 위해서 DSLR 도, 다른 디카도 가져가지 않았죠. 문제는 아이폰... 충전기를 놓고 오는 바람에 아이폰 사용도 자제하느라... 사진을 많이 찍지 못했어요... 힝. 충전기를 잘 챙깁시다;;




거제도는 참 아름답습니다. 남해도 아름답구요.




거제도 바람의 언덕입니다. 역시 바람은 많이 불더군요. 커플들이 많이 왔습니다. 글쎄요, 바람을 맞으며 혼자 앉아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이건 그냥 회덮밥이예요. 거제도에서 저녁으로 먹은 것 같네요. 같이 나오는 매운탕이 시원하고 좋았습니다.




내고향 부산입니다~ 집에 가기 전에 초등~중학교때 살던 동네에 들렀습니다. 우리집 바로 옆에 있던 경남여고 정문이예요.




자주 가던 수정탕.. 그대로였어요.




동부산교회는 담장 …

아날로그, 지극히

하루종일 바라보는 모니터의 디지털 가짜 이미지에 지친다. 단지 아날로그의 극치, 너의 눈 속 마음을 나의 두 눈 깊이 오롯이 느끼고 간직하고 싶다.

2011. 8. 7: 제4회 충북연합회장배 전국생활체육 핀수영대회(2km) 출전 후기

이미지
(금메달아님. 완영메달. 완영하면 걍 주는 메달. 참가비 25,000원에 포함되어있을듯)
핀수영대회의 난관은 1.실내수영장과는 비교도 안되는 차가운 수온과, 2.수면 아래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는 것, 3.어딜 향해서 가야할지, 그 방향 잡기가 어려운 점, 4.앞뒤좌우로 부딪히는 사람들, 5.넘실대는 파도때문에 호흡이 쉽지 않다는 것, 6.30여분 동안 중간에 쉴 수 없다는 것, 7.무엇보다 2km를 헤쳐나가는 동안 느끼는 고독이었다.
결승선을 지나 육지로 올라왔을 때, 온 몸에 힘이 없고 두통+어지러움, 왼쪽 종아리와 발바닥에 난 쥐 때문에 걷기도 힘들었지만, 약간의 성취감 + 내 몸이 좀 더 튼튼해진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최선을 다했고, 무리없이 완주했다는 것에 큰 의의를 둔다. 나름 소중하고 값진 경험이었다.
<>


전체 참가자 (20대~50대 남여)
461명중 156위

제4경기(20대 남여 + 30대 여)
전체 76명 中 23위

20대 남자
32명 中 10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