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경험을 했기에 가능한 이해

예약한 휴대폰이 원래는 지난 주 금요일 수령할 예정이었지만 업체의 일이 많아서인지 어쨌든 내일 받게 될 것 같긴 한데 (학교 공동구매였기에) 학교 게시판에는 서비스가 엉망이다, 채권료 입금하고 확인 전화를 직접 안하면 보내주지 않는 게 말이 되냐, 전화해서 욕하고 찾아가서 진상부린다고 협박했더니 빨리 처리해 주더라,,,,
뭐 이런 종류의 글이 올라왔다.
나도 옛날같으면 감정적인 말투로 사투리를 섞어가며 격하게 항의전화를 했겠지만, 내가 (토하도록 바쁜 상황에서 절대로 끊이지 않는) 전화 받는 일을 잠깐 했던 경험이 있다보니, "아.. 항의 전화가 정말 많이 오겠지.. 물량이 너무 많아서 발송이 늦어지는가보다...정말 바쁜가봐.."라고 이해하게 되고 문의전화를 해서도 내가 더 친절하고 상냥하게 문의를 하게 된다.
암튼, 상담원이 무슨 죄요. 다들 돈 벌기 위해 하루종일 익명의 다수에게 욕을 대신 먹는 처지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