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가 익숙해질 때도 됐지만, 여전히 견디기 힘든 순간은

혼자가 익숙해질 때도 됐지만 여전히 견디기 힘든 순간은 낙엽 깔린 길을 혼자 걸어가거나 아무 생각 없이 혼자 밥을 먹을 때가 아니라, 정신줄을 놓고 싶을 정도로 힘들 때, 털어놓고 기대며 위로받을 사람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이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2018 혼다 슈퍼커브 소기어 교체(순정 14T →키타코 15T)

바이크 리어서스펜션 프리로드(preload) 세팅에 대해

2018 혼다 슈퍼커브 리어시트 장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