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0. 28.

혼자가 익숙해질 때도 됐지만, 여전히 견디기 힘든 순간은

혼자가 익숙해질 때도 됐지만, 여전히 견디기 힘든 순간은
낙엽 깔린 길을 혼자 걸어가거나, 아무 생각 없이 혼자 밥을 먹을 때가 아니라
정신줄을 놓고 싶을 정도로 힘들 때, 털어놓고 기대며 위로받을 사람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