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009의 게시물 표시

SUZUKI Bandit400 완성

이미지
드디어 구입한 지 2달만에 밴딧이 완성됐습니다.
그동안 재철이형도 저도 맘고생 많았는데
결국 이렇게 마무리가 됐네요.




밴딧 화이팅

(2009년 10월) 흑백필름 전문 현상소, 서울역 근처 미미현상소 방문기

이미지
(해당 포스트는 2009년 10월,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글입니다.) 

오늘은 오래된 흑백 필름을 현상하기 위해 미미현상소를 찾았습니다. 미미현상소는 제가 대학교 2학년 때부터 흑백사진동아리 COMA 때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흑백 필름의 현상, 인화를 전문으로 하는 현상소이죠. 서울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우편으로 필름을 보내고, 결과물도 우편으로 받곤 했었죠.



가게에 들어서마자마 오세찬 사장님이 저를 반겨주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아 저 옛날에 학교다닐 때 우편으로 몇 번 필름 맡겼었거든요."  "아 그러세요? 이름이 어떻게 되세요??"  "박종호 라고 하는데요." 
 그러더니 제 이름을 기억하시더라구요??!!! 정말 신기했습니다. 심지어 제가 찍은 사진이 벽에 붙어있더라구요. 사장님께선 맡겨주신 필름에서 인물 사진 잘 나온 게 있으면 인화해서 가게 벽에 붙여놓으셨어요. 지금은 자리가 모자라서 더이상은 그렇게 못하신데요. 신기했습니다. 제가 찍은 선배 사진 밑에 제 이름이 떡 하니 붙어있었죠.


큰 사이즈의 작품 사진도 벽면을 채우고 있었습니다. 매우 작은 크기의 지하 공간이었지만, 흑백 사진의 힘을 절실히 느낄 수 있었죠. 작은 전시공간 같았습니다.


미미현상소 사장님이십니다. 참 인상이 좋으셔요. 사장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디지털카메라가 나온 이후로 일이 많이 줄었다고 하시네요. 인화지나 약품 가격도 많이 올라서 최근 가격을 조금 올리셨데요. 그래도 매우 저렴한 편입니다. 충무로 보다 더 저렴한 것 같아요.


손수 흑백필름을 현상, 인화하시고 퀄리티도 상당히 뛰어난 것에 비해 이정도 가격이면 매우 싸다고 생각합니다.


사장님도 거래처를 다니실 때 스쿠터를 이용하시더라구요. 그래서 또 스쿠터 이야기를 한참 했습니다. 사장님이나 저나 업무상으로 스쿠터를 많이 타다 보니 공감대가 참 많았어요. 사고 당하신 얘기, 단속 당하신 얘기, 눈 올때 고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