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의 게시물 표시

간만에 밴딧

이미지

청주 내려갔다가 친구집 노트북에 SD카드를 두고 오는 바람에
한참동안 사진을 못올렸습니다....
(사실 다른 방법도 있었지만 귀찮아서;;)

이참에 4GB짜리로 하나 샀어요.ㅎ
출근해서 밴딧 한 컷~

(2009년 12월) 흑백필름 전문 현상소, 미미현상소 방문기 2탄

이미지
(아래 포스트는 2009년 12월, 네이버 블로그에 썼던 글입니다.)

12월 29일 화요일, 서울역 옆에 있는 흑백사진 전문 미미현상소에 또 들렀습니다. "또 들렀다"고 하니까 마치 자주 가는 것 같이 들리지만, 사실 이번이 두 번째 방문예요. 바쁘단 핑계로 카메라를 자주 잡지 않다 보니 찍는 사진도 거의 없고, 자연히 현상 주기가 길어지네요. 평일엔 일 때문에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이제부터는 주말에라도 꼭 카메라 챙겨서 돌아다닐 생각입니다. 충북 청원군 허허벌판 시골에서 대학교 다닐 땐 서울로 "출사"를 가기도 했는데 말이죠. 이제 상경한 지 다섯 달이 넘었는데도 아직 두 세 롤 정도밖에 찍지 못했다는 건... 정말 부끄러운 일이네요. 반성하겠습니다- 이번엔 지하철을 타고 갔습니다. 오후에 눈이 온다는 소식이 있었거든요. 서울역에서 내려서 조금만 걸으면 돼요. 방문했을 때 마침 사장님이 계셨습니다. 전화도 안 드리고 갔는데 안계시면 어쩌나 살짝 걱정을 했었거든요. 너무 오랜만에 방문해서 사장님께 미안했어요. 그 땐 흑백사진 많이 찍어서 금방 다시 현상하러 올 것 처럼 말씀드렸는데... 그래도 반갑게 맞아주셨어요. 커피도 타주셨구요.^-^



지난 번에 방문했을 때 현상소에 컴퓨터를 들여놓을 예정이라고 하셨는데, 사정이 생겨서 아직 준비가 안되셨어요. 컴퓨터가 생기면 제가 웹상으로 홍보가 될 수 있도록 도와드린다고 했었는데 당장은 어렵게 됐네요. 그래도 조만간에 가져다 놓는다고 하시니 그 때 또 가서 도와드릴 예정입니다. 사실 요즘 어느 분야든 웹으로 홍보하는 게 기본이잖아요.ㅎ



흑백사진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 카메라로 넘어가면서 수요가 급감했어요. 더군다나 요즘같은 날씨엔 추우니까 누가 사진 찍으러 밖에 나가겠어요? 어쨌든 뭐 이제는 흑백 필름을 더이상 생산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있고... 하긴 필름 두 세 롤 살 가격이면 4GB짜리 SD카드를 살 수 있으니.. 뭐 말 다했죠. 그래도 고정적으로 찍는 사람은 꼭 있…

폰바꿨슈

이미지
번호도 바꼈슈 이걸로 - 010 

원래 쓰던 휴대폰은 수백번 떨어뜨리고 심지어 시속100km에서 떨어뜨리기를 여러번

맛탱이가 가부러서, 약한 진동이 시도때도없이 계속되고 있으며

심지어 전원을 꺼도 배터리만 껴져있으면 진동이..ㅡ_ㅡ;;;

암튼.그래서.

질렀슈


White-Gold는 때 오지게 탈까봐

Black-Gold 로 했음;;

SUZUKI Bandit400 완성

이미지
드디어 구입한 지 2달만에 밴딧이 완성됐습니다.
그동안 재철이형도 저도 맘고생 많았는데
결국 이렇게 마무리가 됐네요.




밴딧 화이팅

(2009년 10월) 흑백필름 전문 현상소, 서울역 근처 미미현상소 방문기

이미지
(해당 포스트는 2009년 10월,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글입니다.) 

오늘은 오래된 흑백 필름을 현상하기 위해 미미현상소를 찾았습니다. 미미현상소는 제가 대학교 2학년 때부터 흑백사진동아리 COMA 때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흑백 필름의 현상, 인화를 전문으로 하는 현상소이죠. 서울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우편으로 필름을 보내고, 결과물도 우편으로 받곤 했었죠.



가게에 들어서마자마 오세찬 사장님이 저를 반겨주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아 저 옛날에 학교다닐 때 우편으로 몇 번 필름 맡겼었거든요."  "아 그러세요? 이름이 어떻게 되세요??"  "박종호 라고 하는데요." 
 그러더니 제 이름을 기억하시더라구요??!!! 정말 신기했습니다. 심지어 제가 찍은 사진이 벽에 붙어있더라구요. 사장님께선 맡겨주신 필름에서 인물 사진 잘 나온 게 있으면 인화해서 가게 벽에 붙여놓으셨어요. 지금은 자리가 모자라서 더이상은 그렇게 못하신데요. 신기했습니다. 제가 찍은 선배 사진 밑에 제 이름이 떡 하니 붙어있었죠.


큰 사이즈의 작품 사진도 벽면을 채우고 있었습니다. 매우 작은 크기의 지하 공간이었지만, 흑백 사진의 힘을 절실히 느낄 수 있었죠. 작은 전시공간 같았습니다.


미미현상소 사장님이십니다. 참 인상이 좋으셔요. 사장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디지털카메라가 나온 이후로 일이 많이 줄었다고 하시네요. 인화지나 약품 가격도 많이 올라서 최근 가격을 조금 올리셨데요. 그래도 매우 저렴한 편입니다. 충무로 보다 더 저렴한 것 같아요.


손수 흑백필름을 현상, 인화하시고 퀄리티도 상당히 뛰어난 것에 비해 이정도 가격이면 매우 싸다고 생각합니다.


사장님도 거래처를 다니실 때 스쿠터를 이용하시더라구요. 그래서 또 스쿠터 이야기를 한참 했습니다. 사장님이나 저나 업무상으로 스쿠터를 많이 타다 보니 공감대가 참 많았어요. 사고 당하신 얘기, 단속 당하신 얘기, 눈 올때 고생…

2009. 9. SUZUKI BANDIT 400 구입 (1996년식)

이미지
현재 캬브쪽 오버홀 관계로 수리중입니다.
수리가 끝나면 타고 싸돌아다닐꺼예요.

제손에 완전히 들어오면, 세차 깔끔하게 해서
다시 사진 올리겠습니다.~

즐겁게 살면 그만

이 일을 하나 저 일을 하나 힘든 건 마찬가지
돈 많이 벌건 적게 벌건, 먹고사는데 큰 걱정 없이 살면 그만
바이크는 뭐 좀 늦게 사면 되고, 작고 작은 고시원도 누울 자리 있으면 그만
대한민국 서울바닥에서 일할 곳 있고 잘 곳 있고 탈 것 있으면 그럭저럭 사는게지
나만 즐겁게 살면 그만~!

즐겁게 일하고 즐겁게 살자

청주에서 서울로

이미지
125cc 똥짜루 같은 작은 드리프트 타고 다니려니

장거리는 너무 힘드네요.

4시간은 달려서 서울에 도착한 거 같은데.

이거 뭐 지겨워서 탈수가 없네요.

얼른 돈모아서 업글부터 해야겠어요.


아...피곤합니다.

고시원 쪽방이라도, 다달이 월세 내고 살아도

내집 내방이니까 얼른 가서 씻고 자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