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소사회 (김민하)

이미지
1 우리 삶 전체를 지배하는 열등감 꼰대질 : 기성세대가 불평불만을 제기하고 싶은데 내세울 권위와 정당성이 없으니 나이로 도피하는 것 명품 소비 - 열등감을 극복하고자 명품 가방을 소유한 '나'를 누군가 '상류층'으로 격상시켜 바라봐주길 원함. 사회적 차원에서 강요되는 열등감 극복을 위한 결단. 일반인 - 명품 소비 비판, 합리성 이 더 우월하다. 합리적 행위를 하지 못한 사람에 대한 비아냥과 무시. 가성비 - 돈 없는 사람들이 공유하는 담론. 그 중에서도 지식으로 서열화되어 선망과 조롱/멸시. 잡캐에 대한 무시. 통섭/융합<효율? 인생 전체가 열등감과 이를 탈출하기 위한 소박한 시도들의 반복 결혼하지 않은 사람 = 자격을 갖추지 않은 사람으로 취급하는 문화 결혼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박받는 사람들은 사회가 기성세대에게 강요하는 열등감의 피해자 패배한 자의 옵션: 성공과 승리에 대한 냉소 or '열등하면 죽어야 한다'는 논리 내면화 정부가 시장에 열등감을 느낌 - 작고 효율적인 정부라는 허상 2 인터넷 시대의 새로운 현상들 현실: 일회적/폐쇠적 감정 표현 인터넷: 모든 활동은 자기 전시로 귀결 모든 사람이 자기 전시 - 능력주의에 따라 계급과 - 열등감 느낌 열등감 해소법: 냉소 - 남의 잘난 능력을 일부러 평가해주지 않는 캐릭터 고수, (자신이 잘난 사람이 되는) 자신만의 잣대를 전시 열광 - 잘난 사람에 나를 동일시, 못난 존재들에 대한 적대감/혐오 (열광을 유지하기 위해 사회적 의견에 대한 판단 중지(냉소)) "너는 되고 나는 왜 안 되는가?" 덧글 - 인터넷 대논쟁 시대 SNS - 논리와 이성, 지식은 냉소의 대상일 뿐, 비웃고 동의 모으기로 제압 가능(효율적으로 남을 이겨먹고 열등감 극복) SNS와 함께하는 일상: 모두가 모두에 대한 '사토라레'; 열등감, 열광, 냉소, 판단 중지가 빨리 확산/공유/평가됨 가상공간에서의 '열등감' 가상 공간에서 

센서 청소 받으러 소니서비스센터 신천안점 방문

이미지
요즘 사진과 동영상과 장비에 대한 온갖 잡다한 생각에 머리가 복잡해져 한 달 동안 원바디 원렌즈 프로젝트 를 진행하기로 마음먹었다. 마침 센서에 먼지가 제법 쌓였고, 깔끔하게 센서 청소 한 번 받고 시작하려고 외출 쓰고 천안에 다녀왔다. (물론 택배로 보내고 택배로 받는 방법도 있지만 며칠 걸리므로) 점심시간 따로 없음, 평일 09:00~18:00 근처에 주차할 곳 없음 센서 청소는 5분이면 끝 3개월에 한 번씩은 무료

아침 산책

이미지

아마추어 사진, 일상 사진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181 위 기사를 읽고, 아마추어리즘과 일상 사진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본다. 나는 살아가는 모습을 진솔하게 담은 '진정성'있는 사진을 찍고 있었나?

[풀버전] 쿠팡, 최저가의 비밀 - 스트레이트 127회

이미지
와... 쿠팡 매우 악덕 기업이었네. 이건 아니지. 탈퇴해야겠다. 근처 마트를 이용해야지.

말, 말, 말조심

이미지
요즘 입 잘못 놀렸다가 낭패 보는 경우가 많다. V5세훈이 셀프보상 거짓말 덮으려고 계속 거짓말하는데 다 걸리는 중 다수가 소수 차별에 찬반투표 부쳤다가 양심선언 나와서 개욕먹고 이미지 실추 학생한테 타부서 욕했는데 당사자 귀에 들어가서 인성 드러남 책임권자도 아니면서 책임지지 못할 말을 했다가 일이 커짐 절차를 거쳐 합의된 내용을 담당자가 마음대로 바꾼다고 통보했다가 오히려 역공 일련의 사건이 최근 며칠 사이에 벌어졌다.  말을 뱉었으면 그에 따르는 책임은 본인이 지면 된다. 잘못했으면 비난을 달게 받아야지, 다른 방법이 없다. 비난받고,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실제로 다시 그런 잘못된 말을 하지 않으면 된다. 되먹지 않은 인간이나 거짓말하고, 핑계대고, 기억나지 않는다 하고, 남에게 떠넘기고 그러는거지.

[F800GS] 센터스탠드 장착

이미지
주문한 센터스탠드 볼트/너트/스페이서가 도착했다. 클러치 레버 고무도 함께 주문했다. 저렇게 다 해서 10만 원... 록타이가 발려 있는 저 볼트가 꽤 비싸다. 국내에서 같은 볼트를 구할 엄두가 안 나서, 순정으로 주문했다. 분리해서 짱박아두었던 센터스탠드를 가지고 나왔다. 스프링에 쩔어 있던 기름도 제거했다. 기존의 볼트/너트와 비교. 정말 한숨만 나온다. 동그랗고 매끈한 부품이 들어가야 할 곳에 육각 너트를 썼다. 정말 작업자 얼굴 한 번 보고 싶다. 공구함에서 필요한 공구만 가지고 나왔다.  우선 마찰이 발생하는 부분에 구리스를 도포하고 오른쪽 스프링을 먼저 건 다음 오른쪽 볼트/너트를 결합한다.  왼쪽은 볼트/너트를 먼저 결합한 다음, 래칫 스트랩을 이용해 스프링을 당겨서 꼽아준다. 이 방법이 제일 편하고 안전하다. 완성 매우 깔끔하게 잘 장착되었다. 주문하는 김에 클러치 레버 고무도 주문했다. 기존 고무는 하단이 다 갈려 쇠 부분이 겉으로 드러나서 신발에 계속 스크래치가 생겼다. 깔.끔.  작업을 마친 기념으로 근처 하천에 새로운 길을 탐험했다.  👉 BMW F800GS 페이지 링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