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 31.

[필리핀 세부/보홀 여행] PADI 오픈 워터 다이버 교육 3일차 + 펀 다이빙 @발리카삭


오픈 워터 다이버 교육 마지막 날이다. 어제 이론 시험에 통과했기 때문에, 오늘은 개방 수역 다이빙 교육 1 탱크만 하면 된다. 그 후엔 발리카삭으로 이동하여 펀 다이빙이 예정되어 있다.


성격 좋은 고양이가 와서 마구 비벼댄다. 집에 있는 고양이 생각도 나고.. 열심히 쓰다듬어줬다.


나처럼 잘 만져주는 사람 만나기가 쉽지 않지.


리조트 식당에서 아침을 일찍 먹고, 8시 반 해변으로 나섰다.

아침 일찍 바다로

오늘은 알로나 비치에서 스피드보트를 타고 방카로 이동했다. 방카는 조금 더 먼 바다로 나갔다. 아래는 방카에서 바라본 알로나 비치의 모습. 알로나 비치는 바다에서 바라보는 게 더 아름답다.



마지막 교육은 알로나 비치 앞에 'Dive Thru'라는 포인트에서 진행되었다. Dive Thru라는 리조트 앞에 있는 포인트라서 이름이 Dive Thru이다. 

개방수역 교육 다이빙 (4차)

보홀 펄 다이브 샵 카페에 FEEL 강사가 올려준 다이빙 로그
어제 실습하지 않은 스킬들을 간단히 연습하고, 이번엔 좀 깊이 들어갔다. 최대 수심 18m는 오픈 워터 다이버가 들어갈 수 있는 한계치다. 아래는 모두 FEEL 강사가 찍어준 사진. 제법 여유가 생겼다.




배에 함께 탄 다른 팀은 어드벤스 다이버 교육 중이어서, deep 다이빙을 했다. 40m 정도는 내려갔다 온 것 같은데, 부럽기도 하고 약간 두렵기도 했다. 다이빙 사고 영상을 많이 봐서 그런 듯. 나도 조만간 어드벤스 다이버까지 이수할 예정이긴 하다.

발리카삭으로 이동

그렇게 개방 수역 4차 다이빙 교육을 마치고, 공식적으로 PADI 오픈 워터 다이버가 되었다. 발리카삭은 오픈 워터 다이버 이상의 자격증이 있어야 입장이 가능하며, 입장료도 있다. 유명한 포인트라고 해서 잔뜩 기대하고 발리카삭으로 향했다.




멀리 보이는 발리카삭 섬

발리카삭에서 펀 다이빙

발리카삭 펀 다이빙은 '블랙 포레스트'와 '루디스 락'에서 진행됐다. 말 그대로 자연을 즐기며 구경하는 다이빙이라 마음이 한결 편했다. 구름이 껴서 그런지 시야는 좋았다 나빴다 했고, 물속은 기대만큼 막 아름답진 않았다. 그래도 교육 받던 포인트워는 사뭇 달랐다.









물속에서 FEEL 강사가 사진을 잘 찍어줘서 인생 사진을 많이 건졌다. 그렇게 모든 다이빙이 끝났다. 이틀 동안 총 6 탱크. 조금 힘들었지만, 즐거웠다. 그때는 힘든 일정이 끝나서 홀가분했는데, 지금은 다시 물에 들어가고 싶다. 물속에서 화려한 것을 보지 않더라도, 깊이 들어가 유영하는 것만으로도 좋을 것 같다.


돌아온 숙소엔 자격증 취득을 축하(?)하는 치맥과 망고가 준비되어 있었다. 든든히 먹고, 칼 강사 내외분께 인사를 드린 후 다음 숙소로 이동했다. 마지막에 FEEL 강사와 인사를 제대로 나누지 못해 아쉬웠다. 보홀을 언제 다시 갈지는 모르겠지만, 꼭 보홀이 아니더라도 언젠가 물속에서 또 만나겠지.
여행 오기 전에, 2박 3일 동안 자격증 따는 일정이 부담스러워 취소할까 많은 고민을 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만약 다이빙을 안 했다면 보홀에서 심심하게 뭐 하고 지냈을까 싶다. 다이빙만큼 생생한 기억이 오래 남을 활동도 없을 것 같다.
어쨌든 그렇게, 나는 PADI 오픈 워터 다이버가 되었다.
scubaearth 캡쳐. 정식 자격증 카드는 우편으로 온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