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30

홀로 서야 어른이다.

고등학교 다닐 때까지 부산에서 지내다, 대학에 진학하며 청주로 온 지 14년이 흘렀다. 국립대 중에서도 싼 학비 덕분에, 부모님께 등록금 부담은 거의 안 드린 것 같다. 교사의 꿈은 일찍 접었지만, 졸업하기 전부터 여기저기 다니며 돈을 벌어, 지금까지 8년간 부모님으로부터 경제적으로 완전히 독립하여 살고 있다.
경제적으로 독립하면서 정서적으로도 서서히 독립할 수 있었다. 수입과 지출, 저축을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하며, 그에 대한 책임도 스스로 졌다. 혼자 여행하며 객관적인 나를 알아갔다. 고백과 거절,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며 연애의 경험도 쌓았다. 지금은 아끼는 사람을 만나 서로에게 힘이 되고 있다.
마음에 드는 사람에게 고백하고, 차이고, 오토바이를 타고 서핑을 가고, 남미로 배낭여행을 떠나고, 미니멀리즘을 실천하고, 새로운 취미에 몰입하고, 사랑하는 사람을 아낄 수 있는 이유는 내가 독립된 성인이기 때문이다. 그 누구에게도 의지하지 않는 완전히 독립된 성인으로서, 내 의지대로 시간과 자원을 투자하고 결정을 내린다.
그 모든 시작은 부모로부터 경제적 독립이다. 그래야 정서적으로 독립할 수 있다. 부모에게서 독립하지 못하면,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그저 부모의 착한 자식일 뿐이다. 이런 관계는 나아가 자신을 교수의 착한 제자, 선배의 착한 후배, 상사의 착한 후임으로만 남게 한다. '자신'이 중심이 아니라, '타자와의 관계'가 내 생활과 사고를 지배한다. 내 욕망과 의지는 저 뒤로 미루고 모른 체한다. 대신 부모와의 관계, 교수와의 관계, 친구와의 관계가 더 가치 있는 우선순위로 굳건히 자리를 지킨다.
연애는 절대 불가능이다. 오직 사랑에만 모든 에너지를 다 쏟아부어도 마음 맞는 사람을 만나 사귀기 어렵다. 그런데 부모나 다른 권위자에게 정서적으로 의지하는 사람이, 어떻게 독립된 성인으로서 사랑할 수 있을까. 연인과 다투기라도 하면, 어떻게 해야 할지 부모님에게 물어볼 것인가? "내가 먼저야, 부모님이 먼저야?"라는 질문에 바로 대답하지 못하고 고민하고 있을 것인가?
이른 나이에, 부산에서 청주로 독립한 게 참 다행이다. 적어도 나는 지금 내 마음대로 살고 있으니. 나이 서른 넘어 아직도 정서적으로 부모에게서 독립하지 못한 사람들은.. 유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