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5

베세이 L클램프에 합판 부착

클램프를 세게 조였을 때 나무에 찍힌 자국이 나거나 핸들 부분 플라스틱이 상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합판 잘라서 부착

직쏘 테이블 제작





2017/04/21

크레그 미니지그 하우징(?) 제작

트리머 테이블로 반턱맞춤 테스트


크레그 지그가 작아 클램프로 잡을 떄 항상 불편했는데, 아예 하우징을 씌워버림

모니터 받침대 제작


남는 나무 대충 잘라서 뚝딱 만들었다. 다리가 삐뚤어 보이는 건 착시가 아니다...

2017/04/20

트리머 테이블 제작

  • 유튜브에서 트리머테이블 제작기를 보고 따라 만들었다.



  • 집진도 잘 된다.




버튼식 스위치도 잘 작동

2017/04/12

[스툴] 제작 과정


나무를 받아 왔다. 재단 맡기고 찾는 데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 이럴 바엔 그냥 인터넷으로 주문하는 게 낫겠다. 치수도 마음에 들 만큼 정확하진 않다.


 밴드쏘나 직쏘가 없어서 톱으로 잘라봤는데, 생각보다 나쁘진 않다.


 크레그 지그는 무조건 구멍 두 개짜리를 사야 한다. 저거 하나로 옮겨가며 구멍 뚫으려니 너무 힘들다.


 기둥 75'로 자르는데.. 정확히 잘릴 리가 있나. 각도절단기 내지 테이블쏘가 있어야 한다.


 톱질에 지쳐서 산 직쏘. 물론 직선으로 자르려면 테이블쏘나 원형쏘가 있어야 하지만.. 정밀도를 요구하지 않는 작업에선 막 쓸 수 있으니 일단 샀다.


 상판 완성.


 하부 프레임 완성. 짜맞춤은 아직 못 하니, 크레그 지그로 조립하는데, 썩 맘에 들진 않는다. 무엇보다 75'를 톱과 직쏘로 자르는 것 자체가 문제다. 오차가 커서 맘에 들게 조립할 수 없다.


일단 완성. 마감만 하면 되는데... 마감까지 할 정도로 애착이 생기지 않는다. 저대로 좀 써봐야겠다.

2017/04/07

Build a cheap but sturdy workbench in a day using 2x4s and plywood.

[kreg] 크레그 미니 지그

두 목재를 나사로 쉽게 연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크레그 지그를 주문했다. 급하지 않으면 미니 지그로도 가능할 것 같아 가장 작은 미니 지그 주문. 가격은 27,000원으로 크기에 비해 그렇게 저렴하진 않다.
상품 링크: http://www.xn--ob0bwix32c8rg.com/shop/goods/goods_view.php?goodsno=752&category=007020


  • 설명서에 치수가 잘 나와있다. 나무 두께에 따라 지그를 대는 위치와 드릴 스토퍼의 위치가 달라진다. 주로 18T 나무로 작업하니까 나무가 3/4인치(19mm)일 경우에 맞춰 세팅했다.


  •  비트가 두꺼워 놀랐는데, 다행히 전동드릴에 들어간다. 비트의 직경은 9.5mm


  • 설명서에 따라 세팅한 후, 나무와 지그를 클램프로 잘 조인 후 드릴로 뚫어주면 끝
  • 회전 속도는 빠르게


    •  잘 뚫렸다. 




    • 클램프로 잘 조이고 나사를 박으면 된다.
    • 나사가 모서리 쪽을 향하면 힘을 받는 부분이 적어 잘 부러질 수 있으니, 실제로 튼튼하게 작업하려면 나사의 끝이 안쪽을 향하도록, 바깥쪽에 구멍을 뚫어야 한다




    • 완성!


    2017/04/04

    보쉬 원형샌더(GEX-125-1AE) 도착

    • 작은 작품 만들기 딱 적당하다





    꼭 필요한 물건을 직접 만들어 쓰는 즐거움

    3월부터 목공을 배우기 시작했다. 블로그를 개설하고, 모든 작업을 기록하고 있다. 가구제작 협동조합에서 진행하는 전문과정도 무사히 마쳤고, 필요한 전동장비와 수공구도 하나씩 사들였다.
    실습 과정에선 탁자 두 개를 만들었다. 필요하지도 않은 탁자 두 개가 갑자기 생겨, 둘 곳이 없다. 일단 구석에 포개 두었다. 조만간 원하는 사람에게 줘야겠다.
    첫 개인 작품으로, 여자친구를 위한 북 스탠드를 만드는 중이다. 의자에 앉은 굽은 자세 때문에 목 디스크 통증이 조금 있었다. 가능한 허리를 펴고 고개도 덜 숙이도록 크고 높은 북 스탠드를 만들었다.
    의자에 앉아있는 시간이 많은 여자친구에게 꼭 필요한 물건이다. 물론 시중에 비슷한 제품을 사서 줄 수도 있지만, 여자친구에게 딱 맞는 크기와 높이, 재질, 두께의 제품은 없다. 내게 소중한 사람이 쓸, 꼭 필요한 물건을 오랜 시간을 들여 정성껏 만들어 선물하는 모든 과정이 즐겁고 의미 있다.
    두 번째로 자투리 나무를 대충 잘라 외투용 옷걸이를 만들었다. 치수도 대충, 사포질도 안 하고 막 만들었지만, 사무실에서 외투를 걸어두는 기능만은 충실히 수행한다. 인터넷 검색도 많이 해 봤지만, 맘에 드는 제품이 없었다. 내가 원하는 대로 15분 만에 뚝딱 만들어 쓰니, 신이 난다.
    세 번째 작품은 높은(70cm) 걸상이다. 재단 주문을 넣어놨다. 높은 걸상은 최근에 읽은 갤런 크렌츠의 《의자》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직접 디자인했다. 다리와 허리가 135도가 되도록 높이와 각도를 맞췄다. 모양은 투박하더라도, 아직은 기능이 우선이다.
    꼭 필요한 물건을 직접 만들어 쓰면서, 내가 상상했던 목공의 즐거움을 오롯이 느낀다. 내게 꼭 필요한 물건을 직접 만들어 쓴다. 내가 아끼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물건을 직접 만들어 선물한다. 내가 원하는 소재, 방식, 퀄리티로 내 마음대로 만든다. 그렇게 직접 만든 물건은 구상부터 마감까지 모두 내 손을 거쳤기 때문에 아낄 수밖에 없다.
    미니멀리즘의 핵심 중 하나는 '내 삶에 가치를 더해주는 물건만 소유하는 것'이다. 직접 만들어 쓰는 물건만큼 내 삶에 가치 있는 물건이 또 있을까. 그런 의미에서 목공은 미니멀리즘과 잘 어울린다. 좋은 취미가 생겼다.

    2017/04/03

    자투리 나무로 옷걸이 제작

    • 사무실에 외투 걸어둘 용도로 남는 나무 잘라서 제작



    보쉬 원형샌더 주문(GEX-125-1AE)

    • 보쉬 원형 샌더 (GEX-125-1AE) 주문
    • 손으로 사포질 하려니 시간도 오래 걸리고, 미세 먼지가 너무 나온다. 트리머랑 비교도 안되게 고운 가루가 나오니, 감당이 안 된다.
    • 시간을 절약하고 기관지 건강을 위해 집진통이 포함된 원형 샌더 주문
    • 번거롭더라도 진공청소기를 활용해서 꼭 집진하며 작업해야 한다.

    2017/04/02

    [북스탠드] 트리머로 경첩 자리 파기, 모서리 다듬기, 조립 완성, 사포질



    • 경첩 달 부분을 트리머로 1.4mm 파냈다. 나무가 약해서 그런지 경첩 나사 박으면서 쪼개져서, 본드 붙이고 클램프로 하루동안 고정시킨 후 재조립
    • 라운드오버비트(3R)로 모서리 다듬기. 다음부턴 미리 다듬고 조립해야겠다.


    • 3mm 스파이럴 비트로 이름 파기. 컨트롤이 쉽진 않다. 좀 더 얇은 비트가 필요하다.


    • 조립, 트리밍 완료


    • 뒷부분. 손으로 사포질 하려니 끝도 없고 먼지도 너무 많이 나온다. 

    2017/04/01

    마끼다 트리머 RT0700C, 각도날 도착


    • 취미 목공인 사이에서 유명한 마끼다 트리머 도착
    • 설명서 정독!!





    • 함께 주문한 비트
    • 라운드오버비트와 45도 각도날로 모서리 가공
    • 보급형 스파이럴 비트 세트는 각종 홈 파기 용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