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8

목공을 배우기 시작했다

미니멀리즘을 실천한 지 반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먼지가 가득하고 발 디딜 곳 없었던 방은 쾌적한 휴식 공간으로 변했다. 불필요한 지출을 줄이고, 스트레스의 원인을 하나씩 없앴다. Leo Babauta의 핵심 찾기를 실천하며 중요한 일과 그렇지 않은 일을 명확히 구분했다. 쓸데없고 의미 없는 일을 줄이니, 심리적 여유와 남는 시간이 생겼다. 그래서 평소 배우고 싶었던 목공을 시작했다.
오랜만에 생긴 새로운 취미다. 기존에 즐기던 취미는 기본 5~10년 전부터 하던 일이다. 새로운 취미에 대한 관심은 컸지만, 막상 제대로 시작할 여유가 없었나 보다. 삶이 단순해지고, 여유가 생기니 아무 부담 없이 새로운 취미를 제대로 시작할 수 있었다. 가까운 공방에서 진행하는 가구제작 전문과정에 등록하고, 블로그도 하나 만들어 기록하기 시작했다. 도서관에 관련 책도 주문했다. 목공을 배워 만들고 싶은 작품도 하나씩 구상하고 있다. 무엇보다, 뭔가를 새롭게 배운다는 일 자체가 즐겁다.
미니멀리즘을 실천하지 않았다면, 최소 몇 년은 미뤄졌을 일이다. 내 삶에서 필요 없는 부분을 걷어내니, 공간이 생겼다. 그 공간을 내가 좋아하는 취미로 채운다. 이 과정을 반복하면, 하고 싶은 일만 하며 살 수 있다. 물론 현실의 벽은 존재하지만, 생존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부분을 제외하곤 삶을 모두 내 뜻대로 꾸려나가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