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5. 29.

2015-05-29 CB400SB(2005) + 플롯 새들백 서포터 + 해리통상 새들백


새들백 서포터를 장착한 후, 해리통상 새들백을 장착한 모습. 서포터는 사이드백이 아래로 처지는 것뿐만 아니라 뒷 커버에 새들백이 닿아 커버가 손상되는 것을 막아준다.





새들백 디자인이 지금 보니 좀 촌스럽고 과한 것 같다.





옆에서 본 모습. 별다른 위화감이 들진 않는다.










새들백의 앞/뒤는 벨크로 형식이고, 가운데는 벨트(?) 형식이다. 덕분에 더 단단하게 고정할 수 있다. 저 부분을 시트 밑으로 넣으면 도난을 조금은 방지할 수 있다. 





서포터 덕분에 새드백이 커버에 닿지 않는다. 짐을 많이 실으면 닿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럴 때를 대비해서 투명 보호 필름을 붙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탑박스도 장착한 모습. 뒷자리에 텐트, 야전침대, 타프 등을 실으면 오토캠핑 모드가 가능.





탑박스에만 짐을 실으면 무게중심이 지나치게 뒤/위로 올라가 바이크 컨트롤이 불안정해진다. 이젠 무게를 새들백으로 적절히 배분할 수 있을 것 같다.





탑박스가 좀 커 보이기도 하고.. 









그래도 새들백보다는 하드 사이드케이스가 더 좋은데... CB400용 사이드케이스 브라켓이 안 나온다. 브랜드를 다 뒤져바도 전용 브라켓이 없다... 그렇다고 깔끔하게 제작하기엔 비용이 올라갈 것 같고. 현재로선 최선의 선택. 새들백 서포터 + 새들백.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