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21

2015-12-21 CB400SB(2005) 부품(리어카울 스크류, 후크볼트) 주문

리어 카울 고정 볼트 x4 (하나가 사라진 것을 발견. 진동으로 빠진 것으로 추정.)
90106-KBV-000 SCREW, PAN, 6x14

리어 쿠션 후크 볼트 x2 (육각 렌치를 끝까지 넣지 않고 돌리다가, 손상됨)
90117-MAT-000 BOLT, HOOK, 8X20

10,700 원
혼다코리아 강북딜러



2015/12/12

2015-12-12 CB400SB(2005) 펜더리스 키트(Fenderless Kit) 장착

지난 주에 탑박스브라켓을 제거하면서 날렵한 뒷테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좀 더 심플하게 만드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펜더리스키트를 중고로 발견, 매우매우 저렴한 가격(중고 5만원)에 구입하여 장착해 보았다.



기존 펜더의 모습. 제법 크고 넓은 형상의 펜더에 윙커, 번호판, 미등이 장착되어 있다. 사실 말이 펜더지, 물 위를 달리면 타이어에서 올라오는 바닥의 물을 전혀 막아주지 못한다. 사실상 제 기능을 못하기 때문에 없애도 무방한 것이지.



여차저차 힘들게 작업하고 난 모습. 일단 펜더리스 키트를 차체에 장착하는 과정에서 5mm짜리 너트가 필요한데 없어서 임시방편으로 기존의 클립 너트를 사용했다. 주문했으니 너트가 오는대로 다시 교체할 예정. 그리고 키트의 사이즈는 문제가 없었지만 기존 번호판을 장착하는 작은 철판이 사이즈가 맞지 않아 조금 고생했다. 장착하는 과정에서 번호판 자체도 좀 손상되었기 때문에 기회가 되면 통째로 바꿀 예정.



한결 날렵한 모습이다. 군더더기가 없다. 어짜피 빗물은 상관없다. 깔끔하고 보기 좋다. 요즘 나오는 레플리카 같다.

주문한 너트만 오면 작업은 완성될 것 같다. 이번 작업할 때 발견했는데, 리어카울 고정볼트 하나도 사라져 있었다. 다른 것도 좀 풀려있는걸 보니, 아마 진동에 풀려서 사라진 듯. 리어스윙암 고정하는 볼트가 작업하다 좀 뭉개져서, 그것도 함께 주문할 예정. 없어서 불편했던 8mm, 10mm, 12mm 렌치도 주문. 뭐 얼마 안하니까.. 하지만 공구는 제대로 된 걸 써야 하니까.


2015/12/05

2015-12-05 CB400SB(2005) 세차, 체인클린, 루브, 윤활, 탑박스 브라켓 탈거 등


며칠 전에 세차하고 기름칠을 안해서, 주말을 맞아 오랜만에 지하주차장에서 끌고 밖으로 나왔다. 오늘 한 일은 얼룩 제거, 곳곳에 그리스 도포, 클러치케이블 윤활, 체인클린, 체인 루빙, 탑박스브라켓 제거, 센터스탠드 스프링 교체.

 탑박스는 있으면 정말 편하고 없으면 정말 불편한데, 요즘 투어를 못가다 보니 텅텅 비워놓고 달릴 때가 많다. 그래서 오랜만에 한 번 분리해봤더니, 아름다운 CB400의 뒤태가 살아났다.



거대한 탑박스를 떼고, 브라켓까지 분리하고 나니 바이크가 좀 작아진 느낌이다. 상대적으로 볼도르 앞쪽의 볼륨감이 더 풍만하게 느껴진다.

뒷커버의 저 날카로운 선! 펜더리스 킷으로 펜더도 제거해버리면, 훨씬 더 날렵해보일듯.

센터스탠드의 스프링도 하나에서 두 개로 보강했다. 사실 실수로 신형(인젝션-레보)에 맞는 센터스탠드를 구입했는데, 신형 센터스탠드는 왼쪽 상단의 스프링과 차대를 연결시켜주는 판이 구형 차대의 고리에 들어가지 않았다. 임시 방편으로 구형 센터스탠드의 판을 구입하여 스프링 하나만 써서 달고 다녔는데, 저 구멍만 넓히면 신형도 장착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조각용 줄을 구입하여 구멍의 지름을 좀 넓혀준 후 까먹고 있다가 이번에 장착. 다행히 잘 들어가서, 신형 스탠드를 구형 차대에 완벽히 장착할 수 있었다.

정비를 모두 마친 모습. 체인클린과 루빙도 완료. 깨끗한 순정의 모습. 리어서스펜션이 터져서 신경이 좀 쓰이지만, 다른 곳은 괜찮다. 깔끔한 뒷테. 탑박스가 없으니, 가능하면 그냥 다니고, 수납공간이 필요할 때는 사이드백을 달아서 좀 다녀봐야겠다.

저 머플러의 녹은 어쩔 수 없다. 항상 고열에 시달리고, 물도 자주 튀는 곳이라...

언제 봐도 깔끔한 볼도르의 디자인. 내가 딱 좋아하는 구형 혼다 디자인의 전형.

처음 인천에서 이녀석을 데리고 청주까지 타고 왔던 날을 기억한다. 오랜만에 4기통이어서 그런지 스로틀을 당길 때 쫀득하게 올라가는 RPM + 6천 넘어가면서 터지는 V-TEC에 엄청 행복했었지. 그야말로 행복은 혼다를 타고 오는 느낌?

앞으로도 계속 함께 하자.

2015/12/02

사진이 아니라 삶

사진을 많이, 좋은 사진을 찍어야겠다는 부담을 떨쳐버리기. 중요한 것은 내 삶을 즐기는 것. 그 순간을 남기고 싶다면, 굳이 필름카메라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아이폰으로도 얼마든지 남길 수 있다. 난 사진가가 아니다. 사진작가는 더더욱 아니다. 그저 장농에서 발견한 카메라 덕분에 사진에 조금 더 관심이 있는 사람일 뿐이다. 사진이 내 삶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다. 중요한 것은 경험. 내 삶을 즐겁게 만드는 경험. 그 경험을 많이 쌓는 것. 오로지 그 것!

2015/11/30

혼자 가만히

혼자 가만히 있는 시간을 늘려라

그러면 그것이 남과는 뭔가 다른 '무언가'가 되고, 누군가 그것을 매력있게 느끼게 된다.

도덕적 가치에 얽메이지 마라.
개인 입장에서 욕망대로 살자
기독교적 세계관, 봉건제 윤리를 극복.
죄의식을 강요받지 말라.
그런 것들로부터 자유로워지자. 세상이 달리 보인다.

무비판적 추종금지

추종금지

최근 Eric Kim이라는 한국계 미국인 사진작가의 글을 주의 깊게 읽었다. 사진에 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생활방식, 삶을 바라보는 태도 등이 내가 추구하는 방식과 많이 닮았다. 그래서 그의 글을 읽으며 내 마음에 와 닿는 내용은 바로바로 실천하고자 노력했다. 그러다 블로그 운영에 대한 글을 읽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블로그 호스팅 비용과 워드프레스 테마 등을 사는데 많은 금액을 결제한 후였다. 잠시 숨을 고르고 곰곰이 생각했다. 내가 지금 과연 이 금액을 이 용도에 투자할 정도의 여유가 있는가? 꼭 필요한가? 지금 쓰고 있는 서비스가 당장 바꿔야 할 정도로 엉망인가?? 대답은 모두 NO. 뒤늦게 정신을 차리고 결제를 취소했다. 그리곤 깨달았다. “실천력이 좋은 것은 좋지만, 결정을 내리기 전 혼자 조용히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요즘 내가 믿고 따르는 사람이 몇 있다. 김어준, 유시민, 강신주 등 주관이 뚜렷하고 나름의 철학이 있으며 그대로 살아가려 하는 사람들이다. 그들의 생각을 들은 후, ‘옳다’고 생각하면 나도 그대로 행동하려 한다. 그런 경향성을 의심 없이 따라가다 보니, 사소한 실수였지만 분명 필요 없고 후회할 짓도 하게 됐다.

명심하자.

모든 최종 결정을 내리기 전, 혼자 조용히 고민하자. 내 기준에서, 스스로 질문해서 답을 구하자.

The Long-Distance Motorcycle



Ride it, find out what's wrong, fix it, and go have fun.

pushed film

ISO 400 필름을 넣고 1600에 맞추고 찍으면(2 stop 증감촬영), 카메라는 감도가 높은 필름이 들어왔다고 착각하기 때문에 셔터속도를 빠르게 하거나 조리개를 더 조임으로써 적정 노출보다 2스톱 더 어둡게 찍힘(덜 익음)
어둡게 찍힌 필름을 밝게 나오게 하기 위해 현상 시간을 더 늘림. 2스톱 증감현상(더 익힘)

결과적으로 적정 노출은 맞지만 입자가 거칠어지고 어두은 곳은 그대로 어둡고 밝은 곳은 더 밝아지므로 contrast가 강해짐.


* 증감의 반대는 가감이 아닌 감감

2015/11/29

2015-11-28 CB400SB(2005) 엔진오일(Ultra G2) 교환(클래식 프로모션)


혼다코리아 클래식 고객사랑 서비스 프로모션... 이름도 참 길다. 그동안 잊고 있었는데, 마침 마지막 날 생각나서 가장 가까운 대전 서비스대행점으로 가서 정비를 받았다. 무료점검도 무료점검이지만, 50% 합성유(G2) 엔진오일 무상교환이라, 안 가면 손해였다. 추운 바람을 뚫고 약 한 시간 가량을 달려 도착.




예전에 뜨거운 날씨에 배선에 감긴 전기테이프가 녹아 합선되면서 퓨즈가 나간 적이 있다. 퓨즈를 교체했는데 시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여기저기 알아보니 배터리에서 올라오는 전압이 일정하지 않으면 그런 현상이 생길 수 잇다고 해서 배터리까지 새것으로 교체했는데 여전히 이상했다. 주요 증상은, 전원을 껐다 켜기만 하면 시계가 무조건 1시로 세팅... 그래서 그동안 '현재 시각'을 확인하는 용도라기 보다는, '마지막으로 시동을 켠 후 지난 시간'을 확인하는 용도로만 시계를 사용할 수 밖에 없었다. 그거 한 번 살펴봐달라고 하고, 커피 한 잔 마시면서 기다렸다.




적산거리 25,611 km. 2005년식치고 거의 안 탄 것에 가까운 적산거리. 여기저기 녹 슨 부분은 있어도 아직 엔진은 짱짱하다. 엔진오일은 직접 교체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23,066km) 무료교환이니 안할 이유가 없지. 그리고 문제였던 시계도 수리 완료! 알고보니 퓨즈 상태가 좋지 않아 발생했던 문제였다. 퓨즈가 겉은 멀쩡하고 전류가 '통하긴' 해도 실제로 상태가 좀 안좋으면 전류 흐름이 불안정할 수 있단다. 그래서 제대로 된 퓨즈로 교체하니 계기판 정상. 앞으론 시계를 제대로 볼 수 있겠다. Rear Shock absorber 누유는 연식 때문에 어쩔 수 없고, 다음에 양쪽 다 교체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한다. 순정으로 해도 한 조에 100만원... 휴우. 다음에 돈에 여유가 좀 있을 때 교체해야 겠다. 다른 곳엔 이상 없음. 브레이크 패드도 많이 남았고, 타이어도 많이 남았고...

조만간 세차하고 체인클린 & 루브 작업만 좀 해야겠다. 더 추워지기 전에 좀 더 타고.

2015/11/19

번거롭고 돈이 많이 드는 흑백 필름 사진을 계속 찍는 이유

이유 그런거 없다. 난 처음부터 필름 사진을 찍었을 뿐이다. 그냥 계속 찍는거다. 별다른 이유 없다.

2015/11/12

reboot myself

한숨, 명상, 세수, 샤워, 운동, 라이딩, 서핑, 음악감상, 낮잠, 깊은 잠, 치맥, 캠핑

내 다양한 취미생활은 한편으론 여기저기 돈 들어갈 곳이 많다는 의미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론 나를 reboot할 수 있는 수단이 많다는 의미도 있다.

작심 삼일. 삼일마다 작심. 삼일마다 Reboot myself.


Reboot myself

Reboot Myself
옷 다 버리고 다시 사기?
수건 교체하기?
옷걸이 바꾸기?
화장실 대청소
페이스북 정리
카톡 정리
지우기 버리기 나눠주기

16° Mostly Cloudy
월탄리, 청원군, 충청북도, 대한민국

2015/11/09

모든 사진가가 봐야 할 사진 영화 40선

http://resourcemagonline.com/2014/07/40-movies-about-photography/39702/

모든 사진가가 봐야 할 사진 영화 40선. The Secret Life of Walter Mitty는 개봉하자마자 극장 가서 봤고, 나머지 영화들은 모두 꽤 오래전 영화들. 하나씩 구해서 보고 있다. 지금은 우리나라에서 '스토커'로 2002년에 개봉한 'One Hour Photo'를 보고 있다. 돌아가신 로빈 윌리암스를 다시 보게 되어 반갑다. 2000년 초반까지만 해도 필름을 사진관에 맡기며 '한장씩 뽑아주세요.' 해서 일단 24장이든 36장이든 다 인화한 후, 맘에드는 사진만 보관하곤 했다. 그래서 그 사진들을 앨범에 순서대로 잘 꼽아 넣었지. 내 방 바닥에도 큰 박스 안에 인화한 사진 수백장이 아직 그대로 있고, 난 아직 나보다 나이 많은 카메라에 흑백 필름을 넣어 사진을 찍고 있더. 물론 아이폰으로도 사진은 찍는다. 하지만 내가 아직도 수동카메라에 필름을 넣어 초점을 직접 맞춰 구도와 노출을 고려해 한 컷 한 컷 소중히 찍고, 필름을 모아 서울로 보내 현상하고, 필름스캐너로 한 장 한 장 스캔해서 구글 드라이브에 백업하고 그 중 뽑아야 할 사진을 골라 인화하는 번거롭고 돈 많이 드는 과정을 거치는 이유는, 그 모든 과정 자체가 내가 '사진'을 진지하게 찍을 수 있게 만드는 힘이기 때문이다. 물론 사진 찍는 일이 꼭 진지해야 할 필요는 없다. 가볍게 찍을 때는 아이폰으로, 좀 진지하게 찍을 때는 번거롭지만 필름 카메라로. 둘 중 하나만 고집한다면, 사진을 내 인생에서 중요한 취미로 계속 끌고나가지 못할 것이다. 비록 아마추어이고, 앞으로도 아마추어겠지만 영화든 책이든 인터넷 블로그든 사진에 대한 영감을 계속 얻고, 평생 손에서 카메라를 놓지 않는 것이 내 삶의 목표 중 하나이다.

2015/10/07

서핑도 단지 여러가지 취미중 하나일 뿐

요즘 서핑에 좀 흥미를 느끼고 있지만, 결국 내가 즐기는 여러가지 취미들 중 하나일 뿐이다. 너무 서핑에만 올인하지 말자. 집착할 수록 금방 실증날 수 있으니까. 좋은 파도는 언제든 들어올 수 있다. 내 보드가 돌아오고, 동생 차를 다시 받게 되면, 언제든 편하게 떠날 수 있으니.


2015/08/27

오프쇼어(Offshore) 중고 롱보드 구입 & 강릉에서 실어오기

서프엑스 장터에 괜찮은 롱보드가 떴다는 소식을 듣고 잽싸게 전화해서 구입하기로 했다. 우선 입금하고 주말 쯤에 가지러 가기로 하고... 흐흐 드디어 첫 보드 구입!





판매하는 사이트의 상품페이지 사진. 색깔이 산뜻하고 엄청 커 보인다. 역시 9.5피트..

보드를 실어오기 위해 빌려타고있는 동생차 위에 가로바도 달았다. 싣고 다닐 때 소중한 보드를 보호하기 위해 동파방지용 스펀지(?)를 끼웠다. 아직 보드 가방도 보드 삭(sock)도 없어서..ㅠㅠ 보기에 썩 나쁘진 않다.



퇴근하고 강릉으로 달린다. 달리고 또 달린다. 휴게소에서 저녁을 해결하고, 달리고 달려 강릉에 도착. 판매자 집 1층 현관에서 보드 상태를 살펴본다. 판매자 말대로 딩 없고 아주 자잘한 스크래치 조금 뿐. 빌려온 보드백에 넣고, 가로바에 올리고, 튼튼하게 묶어서 지체없이 바로 다시 집으로 출발!



어짜피 갈 때는 보드 때문에 빨리 달리지도 못하고, 잠 오면 안돼서 중간중간 자주 쉬었다. 그럴 때마다 보드가 잘 실려있나 확인했는데 아주 튼튼함.



역시 잠이 좀 온다. 지루한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러 얼큰한 김치라면 들이키고, 배가 맵싸한 틈을 타서 다시 달린다.


일단 보드는 학교에 보관! 너무 길어서 집에 들어갈지 모르겠다. 학교엔 둘 곳이 많으니... 상태는 아주 좋다. 생각보다 가볍다. 생각보다 두껍다. 부력이 엄청날 것 같다. 너무 커서 좀 둔할 것 같긴 하다. 그래도 오래오래 타야지. 내 첫 서핑보드!

2015/08/26

쉐보레 스파크용 유일(Youil) 가로바 장착

d자동차에 짐을 싣는 캐리어로 유명한 회사는 툴레. 우리나라에선 '유일'.
http://youilcarrier.com/goods/view.php?seq=48 스파크에 맞는 요녀석을 구입, 쉬는 시간에 뚝딱뚝딱 장착했다.



과정 설명할 것도 없다. 설명서를 따라하면 된다. 대략 30분이면 완전 설치 가능.






가로바와 보드가 바로 닿으면 주행풍에 의해 손상이 있을 수 있으므로 철물점에서 파이프 동파방지용 스펀지(?)를 구입해서 둘러줬다. 보기엔 좀 그래도 내 보드의 안전이 우선이니까...ㅎ


쀏쀏쀏쀏

2015/08/17

2015. 8. 15. 삼척 이사부장군배 전국바다수영대회(1km) 후기

무려 열 번째 바다수영대회다.. 아래는 지금까지 출전한 모든 아마추어 수영 대회 기록.


2011. 8. 7. 제4회 충북연합회장배 전국생활체육 핀수영대회(2km), 남자20대 10위 (30' 26" 69)
2012. 3. 1. 제2회 청주시연합회장배 생활체육 철인3종 장거리수영대회(1.5km), 완영 (31' 16")
2012. 6. 10. 제8회 청주시연합회장기 생활체육수영대회 남자2그룹, 배영 50m 1위 (36" 66)
2012. 6. 10. 제8회 청주시연합회장기 생활체육수영대회 남자2그룹, 개인혼영 200m 2위 (3' 5" 9)
2012. 7. 8. 제1회 동트는 동해 바다수영대회(1km), 20대그룹 2위 (21' 57" 31)
2012. 7. 29. 제10회 태안 바다수영대회(1km), 완영
2012. 8. 5. 제5회 충북연합회장배 전국생활체육 핀수영대회(2km), 남자20대 5위 (31' 11")
2012. 8. 12. 부안 바다핀수영대회(3km), 남일반1부(20대) 3위 (37' 01" 57)
2014. 7. 13. 제3회 동트는 동해 바다수영대회(1km), 30대그룹 29위 (17' 46" 09)
2014. 8. 2. 제3회 삼척 이사부장군배 전국바다수영대회(1km), 20대그룹 8위 (18' 47")
2015. 3. 1. 제2회 푸르미수영장 반별 수영대회, 남자1그룹, 개인혼영100m 1위 (1' 17" 09)
2015. 3. 1. 제2회 푸르미수영장 반별 수영대회, 남자1그룹, 평영25m 1위 (16" 29)
2015. 3. 1. 제2회 푸르미수영장 반별 수영대회, 남자1그룹, 배영25m 1위 (16" 97)
2015. 7. 12. 제4회 동트는 동해 바다수영대회(1km), 30대그룹 31위 (17' 06")


이제 출발 전에 떨리지도 않는다. 그냥 바다에 가서, 수모를 받고, 몸을 좀 풀고, 다함께 준비운동 하고, 빵! 하면 출발... 이젠 참 익숙하다.



일단 몸을 좀 풀고.. 물은 따뜻하다.



팔 부분이 없는 수트를 입으니 어깨가 넓어보이는 효과가 있다. 몸이 엄청 좋아보여..



여유있게 손을 흔들고 있다. 난 이제 30대에 접어들어서, 입상하긴 글러먹었다. 저 앞에 풀 수트를 입고 전의를 불태우고 있는 30대 아저씨들을 보라. 난 이제 안된다. 



출바알~ 참가자가 너무 많다.. 



1km 수영을 마치고 골인지점으로 돌아오는 모습. 바짝 붙어오는 경쟁자가 없어서 숨 좀 돌리고 여유있게 걸어오기. 보통은 육지에서 달리기 실력으로 등수가 조금 바뀌기도 한다.



웃으며 브이. 쉬엄쉬엄 천천히 해서 체력이 좀 남았나보다. 



도착하면 이런 메달을 받고, 한참 기다리면 완영증도 받을 수 있다.




기록은 20분 58초. 평소보다 좀 느린 기록으로, 남자 30대(일반2부) 172명 중에 37위를 기록했다. 좀 더 열심히 운동하면 17~18분대는 기록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러면 저녁에 수영만 해야 해서...

암튼 가볍게 완영하고, 샤워하고, 토마토 주스 한 잔 하고, 삼척에서 하루 더 머물며 즐거운 시간 보내고 무사히 복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