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29

2012. 7. 29. 제10회 태안(1km)바다수영대회 + 모토캠핑

혼자 다녀왔습니다.
편도 156km... 2시간 12분...을 쉬지 않고 달렸네요.



둘러보다가 마침 오토캠핑장으로 개척(?)중인 공터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일단 해가 지기 전에 사이트를 구축합니다. 타프는 구입 후 처음 쳐 봤는데, 만족스럽네요.
근데 치는 방법은 좀 더 연습해야겠어요. 여러번 쳐보면 되겠죠, 뭐.




아... 역시 서해의 노을은 끝내줍니다.
해수욕장도 넓어서 참 아름다워요.




해가 진 후.




간단하게 샤워를 하고, 중간에 하나로마트에서 구입한 삼겹살을 폭풍 흡입합니다.
살 때 잘라달라는 걸 깜빡해서.... 가위도 안가져와서..... 먹기가 정말 힘들었어요.
잡고 뜯어먹었음.
매일 햇반만 먹다가 첨으로 밥을 해봤는데... 대충 막 했는데 만족스럽게 됐어요.




1인용 미니불판도 첨으로 사용해봤는데요, 혼자 천천히 먹기엔 아주 좋습니다~
근데 좁아서 양파가 계속 밑으로 처 떨어짐.




아, 이번엔 가스랜턴도 첨으로 사용해봤어요. 혼자 쓰기엔 만족.
옆집에서 폭죽 터뜨리고 애들 시끄럽게 떠들고 날씨도 덥고 쉽게 잠을 이룰 수 없었죠...




오옷, 다음날 아침입니다. 일찍 일어나 모든 짐을 다시 바이크에 싣고 대회장으로 이동했어요.
역시 혼자 오니까... 제 사진이 없습니다.
다음 주 일요일에 핀수영대회(2km)가 있기 때문에 이번엔 무리하지 않고 완주를 목표로 했습니다.
제일 늦게 물에 들어가서... 천천히 수영하고... 개운하게 나왔습니다.




완영 기념 메달.
수영하고 나오는데 아무도 반기는 사람 없고 혼자 돗자리로 가서 물 마시고 짐 챙기고...ㅠ_ㅠ
날씨는 좋은데 겁내 쓸쓸했어요.







그래서 파워 셀카질
















전신슈트를 입고 수영을 했더니 손, 발만 까맣게 타서
밸런스 맞춘다고 수영복만 입고 돌아다니면서 살 좀 태우다가
배고파서 집에 왔습니다. 중간에 더워서 냉면 한 그릇 먹구요.

더워서... 바이크타고 왔다갔다 조금 힘들긴 했지만
차를 탔다면 막혀서 더 고생했을듯.

만리포해수욕장에서
바다수영대회
참가 후기
끝.


2012/07/08

2012. 7. 8: 망상 바다수영대회 참가 후기


지난 일요일(2012. 7. 8. ) 동해 망상해수욕장에서 개최된 바다수영대회에 참가했습니다.
호수에서 오리발 끼고 핀수영대회 나간 적은 있었는데, 바다수영은 이번이 처음이었어요.
걱정반 기대반!




함께 출전하는 수영장 아는 형님 봉고차로 함께 갔어요~
덕분에 편하게 잘 다녀왔죠.




날씨가 정말 좋아요~ 비가 안와서 다행입니다.
살은 좀 타겠지만 바다니까 날씨가 무조건 좋아야죠!









한참을 달려 동해에 도착했습니다.
휴게소에서 내려다보는 망상 해수욕장인데요, 파도가... 제법...




행사 준비가 잘 되어 있네요.




망상 조금 아래 추암해수욕장에 민박집에서 하루 묵기로 했습니다.
망할 파도가 너무 심하네요.. 동해는 원래 이런가봐요?
다들 파도때문에 쫄아서...ㅠㅠ




애국가에 나오는 그 해변이 바로 이곳입니다.ㅎ 경치가 참 좋아요, 해수욕장도 아담하구요.





민밥집에서 뭘 사다가 먹을까 하다가 그냥 횟집가서 먹기로 했어요.







일단 단체사진 하나 찍구요.ㅎㅎ






조금 달려서 삼척항애 도착했습니다. 고기를 사서 근처 식당으로 가면
상차림 비용을 내고 먹는거죠.




정말 싱싱한 해산물과




맛있고 두툼한 회를 먹었습니다. 폭풍흡입
문어도 삶아서 나왔는데 미친듯이 먹느라 사진을 못찍었어요.




매운탕도... 정말.... 얼큰한 게 맛있었죠.
진짜 매운탕 하나는 끝내줬음




날이 밝았습니다. 날씨가 좋아요. 구름 한 점 없어요.




아침에 일어나 동네 한 바퀴 돌았습니다.
외국인이 운영하는 식당도 있었구요,




근처 산책로로 올라가니 경치가 끝내주네요.




고양이 소리가 나서 옥상으로 올라가봤더니
아꺵이 한마리가 냐옹냐옹




수영대회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제1경기가 시작됐는데...파도가 어마어마합니다.
사람들이 다들 쫄아서...




으헝허엏어ㅓㅓ허엏어허ㅓ
중도포기하고 돌아오거나 구조선에 오르는 사람도 정말 많았어요.
근데 저는 마냥 재밌을 것 같았음




당일 아침에 출발한 팀도 합류해서 돗자리 펴고 먹고 놀고 구경하고 대회 준비하고 그럽니다.
재밌어요




출전하기 전에 준비운동도 하구요,




서포터로 오셨거나 이미 수영을 마치신 분들은 폭풍머드팩을 즐깁니다.




드디어 제가 출전할 차례입니다!
왼쪽에서 두번째...입니다. 이번 대회때문에 wet suit도 구입했어요...
흐흐흐




퐈이팅!




출발 직전!!!




아오 출발!!!




파도랑 맞짱뜨면 안돼요. 잠수해서 피해가야 해요.




으허엏어
파도 해쳐가는건 재밌었어요ㅋ 다른 사람들 주저주저 하는 사이에 앞으로 치고 나갔죠.




300m까지는 선두로 달렸습니다. 저기 제일 멀리있는게 저예요.
그룹별로 시상하는데, 남자1그룹(20대)는 10명도 출전을 안했더라구요.
처음에 선두권이라... 해볼만하겠다 싶어서 끝까지 미친듯이 수영했어요.







헉헉헉




허거허거헉거거헉허거




으허어엉거어거거




2위 ㅋㅋㅋㅋㅋㅋ




아싸 2윜ㅋㅋㅋㅋ 7만원ㅋㅋㅋㅋ




끝나고 바닷가에서 맥주랑 치킨이랑 수박을 흡입했습니다.




1km 가 얼마나 머냐 하면....
저어기 멀리 보이는 노란색 부표 두 개를 돌아서 들어와야 해요.
300m + 400m + 300m....
진짜 너무 힘들었어요. 1km밖에, 20분밖에 안걸리는데 도대체 왜 안끝나던지..




경품 추첨도 합니다. 경품이 참 많네요.
저는 꽝




트로피도 많이 준비되어 있네요. 그룹별 10위까지 트로피를 주니까....
아싸 나도 하나 받는당ㅋ




엄마 대회나간다고 따라온 아이들은 간만에 바닷가에서 노네요.




완.영.메.달.




2위~ 7만원~~
이렇게 좋은 성적 거둘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너무 좋았어요.




ㅋㅋㅋㅋ 싸구려트로피.
떨어뜨리면 다 부러짐




단체사진도 찍구요~
(청주 거부기)







어쩌다보니 단체 3위해서 50만원을 받았습니다!
또 회 배터지게 먹고 왔어요.




아름다운 동해안, 바다수영대회, 2위, 회, 문어?, ...

앞으로 대회가 3번 더 남았습니다.
수영대회로 휴가를 대신해야겠어요.

암튼 첫 바다수영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서 기분이 좋아요.
7/29 태안 바다수영대회는 쉬엄쉬엄하고
8/5 충주호 핀수영대회에서 또 한 번 노려볼랍니다.

끄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