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5. 27.

2012. 5. 27. DR650SE 운주산 임도 투어

어제 조치원 근처의 운주산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CB400 탈 때 뭣도모르고 임도를 따라 산 중턱까지 올라간 적이 있었는데, 올라갔다 내려오느라 고생좀 했죠. DR650SE로 같은 길을 다시 한 번 가보려고 찾아갔어요. 가깝고 1번 국도변에 있기 때문에 신나게 갈 수 있죠~ 집에서 20분이면 도착합니다.



순식간에 정상.ㅡ_ㅡ;; 중간에 아름다운 임도를 따라 올라왔어요~ 경치에 정신팔려서 사진따윈 찍지 못했죠. 가끔 차가 다니긴 하지만 어짜피 빨리 달리지 못하니(무서워서) 문제되지 않습니다. 가끔 느린 차가 앞에 가더라도 보통 비켜주죠.



무거운 게 좀 그렇지만 그만큼 출력도 뒷받침되니까 임도정도 여유있게 올라오는데 문제 없었어요. 운주산 정상 고도가 460m네요. 나름 높습니다. 경치도 좋구요, 운주 산성도 있어서 등산객도 제법 있더군요. 물론 등산객은 임도로 다니진 않고 등산로로 다닙니다. 라이딩하다 마주칠 일은 별로 없어요.


본격 임도를 달리기에 타이어가 약간 밀리는 느낌도 없진 않았는데, 속도를 내지만 않는다면 무리없이 주파할 수 있더군요. 바이크가 좀 더 가벼웠음 좋겠지만..ㅠ_ㅠ



임도를 여기저기 찾아다니다가 약수터를 만나 물도 마십니다. 일요일 낮인데도사람이 별로 없어서 좋아요. 자주 와야겠어요.



다소 과해보이지만, 보호장비에 과한게 어딨나요, 과할수록 안전하잖아요 ㅎ 무릎보호대를 차고 그 위에 입을만한 오프바지 하나만 구입하면 오프용 장비가 완벽히 갖춰질 것 같습니다.



제대로 지도를 보고 가진 않았는데... 운주산 주변으로 임도가 나름 있더라구요. 다음에 시간 나면 저기 있는 임도를 모조리 탐색할 예정입니다. 역시 시골이라 그런지 산이 산 답고 주변 경치도 좋고 공기도 좋아요.

블로그를 두 개를 운영하고 있는데, 요즘 괜한 고민이 되네요. 한 곳으로 통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ㅎ

암튼 뭐 그렇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