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19

2011. 8. 13-19: 시티백 타고 떠난 전국 모토캠핑 투어



전국투어를 다녀왔습니다. 화~금 연가를 사용하여 토일월화수목금토일 9일짜리 휴가가 생겨버렸죠. 1년 만에 처음 쓰는 휴가라... 알차게 보내고자...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고자 무작정 떠났죠. (무작정 떠났다기엔 준비가 완벽했다는;;)




중간중간 숙박은 텐트에서 해결했습니다. 해수욕장에 마련된 캠핑장에서도 자고, 국립공원 야영장에서도 잤죠. 요즘 캠핑이 대세라 잘 되어 있습니다.




처음엔 야심차게 혼자 고기도 구워먹었죠. 하지만... 나중엔 귀찮아서 패쓰. 그러고보니 첫째 밤을 제외하곤 항상 술을 먹었더군요.ㅡ_ㅡ 청하, 맥주, 막걸리, 소주, 맥주,,, 매일 밤을 술과 함께... 평소엔 술도 안마시는데 말이죠.




중간중간에 쉬면서 사진을 찍습니다. 사실 지나가다 괜찮은 풍경이 나오면 멈추고 쉬죠. 사실 걸어다녀야 사진은 가장 많이 찍을 수 있는데(천천히 자세히 볼 수 있으니) 그나마 시티백이라 멈추는데 부담이 없어서 사진을 제법 찍었습니다.




거제도에서 먹은 성게비빔밥입니다. 색다른 맛이었어요~ 먹는게 항상 고민입니다. 중간중간에 배가 고프면 식당을 찾는데, 뭐 아는 곳도 없고 괜히 맛 없을까 고민되고... 보통 지역주민에게 물어서 괜찮은 식당을 추천받죠.




여기도 거제도. 이번 투어 유일한 셀카입니다. 사실 예전처럼 흑백 필름사진에 집중하기 위해서 DSLR 도, 다른 디카도 가져가지 않았죠. 문제는 아이폰... 충전기를 놓고 오는 바람에 아이폰 사용도 자제하느라... 사진을 많이 찍지 못했어요... 힝. 충전기를 잘 챙깁시다;;




거제도는 참 아름답습니다. 남해도 아름답구요.




거제도 바람의 언덕입니다. 역시 바람은 많이 불더군요. 커플들이 많이 왔습니다. 글쎄요, 바람을 맞으며 혼자 앉아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이건 그냥 회덮밥이예요. 거제도에서 저녁으로 먹은 것 같네요. 같이 나오는 매운탕이 시원하고 좋았습니다.




내고향 부산입니다~ 집에 가기 전에 초등~중학교때 살던 동네에 들렀습니다. 우리집 바로 옆에 있던 경남여고 정문이예요.




자주 가던 수정탕.. 그대로였어요.




동부산교회는 담장 말곤 변한게 없었구요, 그 옆에 보이는 3층 건물이 우리집이었는데..ㅠ_ㅠ 옛날에 돈없어서 팔았어요.




어릴때 참 많이 먹었던 떡볶이집도 그대로 있었습니다. 설마설마 했는데 ...




역시나 맛은 그대로! 1%도 바뀌지 않고 완전 그대로!!!!! 떡볶이+오뎅 10개 먹고 계란도 하나 먹었어요. 저기 빨간 그릇에 계란을 막 뿌셔서 떡볶이 국물을 넣어서 먹은 다음에 남은 노른자 부스레기와 떡볶이 국물은 오뎅국물에 휘휘 저어서 말아먹으면 꿀맛이죠!! 10년 만에 맛보며 감동을 느꼈습니다.




이왕 가는 김에 졸업한 중학교도 들렀습니다. 왼쪽이 금성중, 오른쪽이 금성고인데, 보통 금성중 졸업하면 금성고로 많이 배정받았는데, 저는 금성고 교복이 거지같아서 특목고를 알아보다 부산외고에 시험치고 붙어버렸죠.ㅡ_ㅡ;;;




집에 도착했습니다. 회덮밥이고 성게비빔밥이고 나발이고 엄마가 해주는 집밥이 제일 맛있습니다.




집에서 하루 자고 다시 출발입니다. 해운대 찍고 동해로 올라갑니다~




동해 마을들은 참 아름다웠어요. 무엇보다 바다가 찐~해서 좋았습니다.




포항 호미곶도 찍구요~




영덕 근처 한적하고 아름다운 해수욕장에 텐트를 치고, 가방을 다 내려놓고 가벼운 마음으로 사진을 찍으러 다닙니다~ 부담 없이 구석구석 돌아다닐 수 있어서 시티백이 좋아요.




항구는 언제나 찍을거리가 많은 출사지입니다. 바다도, 배도, 산도, 하늘도 평소에 보기 쉬운 장면들은 아니죠.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아침 7시 전에 출발하여... 달리고 달리고 또 달립니다. 잘하면 집에 도착할 수 있을 것 같아 마구마구 달립니다. 혼자 많은 시간, 먼 거리를 달리며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고 여러가지 감정을 느끼고 어느정도 답을 찾았기에 집으로 돌아가도 괜찮다고 판단했습니다.




아니 무슨 코너가 끝이 없...




시티백으로 오르막 코너는 너무 힘들었습니다...
















중간에 엔진오일을 갈러 간 센터에서 시티백 할아버지를 만났습니다. 저 간지나는 윈드스크린이 보이시나요?




살바퀴에 엔진엔 혼다 글씨가 박혀있는 오리지날 시티백입니다.




매일 몇시간을 쉬지 않고 달리는 강행군이기 때문에 500 km마다 엔진오일을 갈아줬습니다. 세 번째 교환이었는데 처음으로 대림 순정오일을 만났습니다. 다른 시골 센터는 그런거 없나봐요..ㅠㅠ 공기압과 체인유격도 조절합니다.




소백산 국립공원도 지나구요~




걍 비빔밥도 먹고 집으로 갑니다~




이번 투어 경로입니다. '충청북도' 글씨에서 출발해서 반시계방향으로 돌았습니다. (청주-공주-논산-익산-부안-변산반도-영광-진도-해남땅끝-보성-광양-남해-거제-창원-부산-울산-포항-영덕-영양-영주-소백산-월악산-괴산-증평-청주)




기간 : 2011. 8. 13 ~ 19 (6박 7일)
주행거리 : 약 1,715 km
총주유량 : 약 34 L
평균연비 : 약 46.3 km/L


많고 많은 생각을 하고, 참 다양한 감정을 느꼈습니다.
기대, 설렘, 외로움, 고독, 분노, 슬픔, 후회, 고민, 기쁨, 즐거움, 반가움, ...
혼자 하는 여행의 장점이죠. 제 자신과 끊임없이 대화를 했습니다.

요즘 살면서 노래가사마냥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라는 생각을 자주 했는데
내가 진정 원하는 게 무엇인지, 내가 어떤 사람이었는지,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
명쾌하진 않지만 어느정도 답을 내릴 수 있었던 여행이었습니다.

일에 치여서 Escapism 을 외치며 떠났지만, '다시 돌아올 곳이 있기에' 여행도 즐거운 것이겠죠.
여행을 통해 얻은 답을 가지고 이제 현실에서 다시 잘 살아보렵니다.

2011/08/10

아날로그, 지극히

하루종일 바라보는 모니터의 디지털 가짜 이미지에 지친다.
단지 아날로그의 극치,
너의 눈 속 마음을 나의 두 눈 깊이
오롯이 느끼고 간직하고 싶다.

2011/08/07

2011. 8. 7: 제4회 충북연합회장배 전국생활체육 핀수영대회(2km) 출전 후기




























(금메달아님. 완영메달. 완영하면 걍 주는 메달. 참가비 25,000원에 포함되어있을듯)

핀수영대회의 난관은
1.실내수영장과는 비교도 안되는 차가운 수온과,
2.수면 아래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는 것,
3.어딜 향해서 가야할지, 그 방향 잡기가 어려운 점,
4.앞뒤좌우로 부딪히는 사람들,
5.넘실대는 파도때문에 호흡이 쉽지 않다는 것,
6.30여분 동안 중간에 쉴 수 없다는 것,
7.무엇보다 2km를 헤쳐나가는 동안 느끼는 고독이었다.

결승선을 지나 육지로 올라왔을 때, 온 몸에 힘이 없고 두통+어지러움,
왼쪽 종아리와 발바닥에 난 쥐 때문에 걷기도 힘들었지만,
약간의 성취감 + 내 몸이 좀 더 튼튼해진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최선을 다했고, 무리없이 완주했다는 것에 큰 의의를 둔다.
나름 소중하고 값진 경험이었다.




전체 참가자 (20대~50대 남여)
461명중 156위

제4경기(20대 남여 + 30대 여)
전체 76명 中 23위

20대 남자
32명 中 10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