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30

(2009년 12월) 흑백필름 전문 현상소, 미미현상소 방문기 2탄

(아래 포스트는 2009년 12월, 네이버 블로그에 썼던 글입니다.)


12월 29일 화요일, 서울역 옆에 있는 흑백사진 전문 미미현상소에 또 들렀습니다. "또 들렀다"고 하니까 마치 자주 가는 것 같이 들리지만, 사실 이번이 두 번째 방문예요. 바쁘단 핑계로 카메라를 자주 잡지 않다 보니 찍는 사진도 거의 없고, 자연히 현상 주기가 길어지네요. 평일엔 일 때문에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이제부터는 주말에라도 꼭 카메라 챙겨서 돌아다닐 생각입니다. 충북 청원군 허허벌판 시골에서 대학교 다닐 땐 서울로 "출사"를 가기도 했는데 말이죠. 이제 상경한 지 다섯 달이 넘었는데도 아직 두 세 롤 정도밖에 찍지 못했다는 건... 정말 부끄러운 일이네요. 반성하겠습니다- 이번엔 지하철을 타고 갔습니다. 오후에 눈이 온다는 소식이 있었거든요. 서울역에서 내려서 조금만 걸으면 돼요. 방문했을 때 마침 사장님이 계셨습니다. 전화도 안 드리고 갔는데 안계시면 어쩌나 살짝 걱정을 했었거든요. 너무 오랜만에 방문해서 사장님께 미안했어요. 그 땐 흑백사진 많이 찍어서 금방 다시 현상하러 올 것 처럼 말씀드렸는데... 그래도 반갑게 맞아주셨어요. 커피도 타주셨구요.^-^



지난 번에 방문했을 때 현상소에 컴퓨터를 들여놓을 예정이라고 하셨는데, 사정이 생겨서 아직 준비가 안되셨어요. 컴퓨터가 생기면 제가 웹상으로 홍보가 될 수 있도록 도와드린다고 했었는데 당장은 어렵게 됐네요. 그래도 조만간에 가져다 놓는다고 하시니 그 때 또 가서 도와드릴 예정입니다. 사실 요즘 어느 분야든 웹으로 홍보하는 게 기본이잖아요.ㅎ



흑백사진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 카메라로 넘어가면서 수요가 급감했어요. 더군다나 요즘같은 날씨엔 추우니까 누가 사진 찍으러 밖에 나가겠어요? 어쨌든 뭐 이제는 흑백 필름을 더이상 생산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있고... 하긴 필름 두 세 롤 살 가격이면 4GB짜리 SD카드를 살 수 있으니.. 뭐 말 다했죠. 그래도 고정적으로 찍는 사람은 꼭 있을거란 말이죠. 그런 골수 흑백 팬들을 대상으로 간단하게 블로그 하나 만들고, 네이버 지도에다 업체 등록 하나만 해 놓아도 지금보다 홍보효과는 훨씬 클 것으로 생각돼요. 사실 지금은 제대로 된 간판도 없거든요. 갑자기 대박나서 미치도록 주문이 폭주하진 않겠지만, 하나하나 체계적으로 준비해서 진행하면 지금보다 훨씬 더 나아질 거예요. 오늘은 필름 두 롤을 맡겼습니다. 지난 번엔 현상&필름스캔을 했었는데, 이번엔 현상&밀착인화을 하려구요. 역시 흑백 필름은 스캔보다는 인화 쪽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일단 밀착인화를 한 후, 좀 괜찮은 사진은 좀 큰 사이즈로 인화할 예정입니다. 삭막한 자취방 좀 꾸며보려구요.ㅎㅎ 현상도 그렇지만 인화의 경우에도 퀄리티가 예술입니다. 사장님이 모두 직접 작업하셔요. 말 그대로 "흑백사진의 달인"이셔요.



아, 이 사진이 제가 대학다닐 때 우편으로 보내서 인화했던 사진입니다. 인물사진 잘 나온 것 있으면 벽에 붙이고 맡긴 사람 이름을 써 두셨데요. 그래서 제 이름도 기억하고 계셨구요. 우편으로 받는 주소같은 경우에도 하나도 버리지 않고 갖고 계신데요. 그야말로 추억이 차곡차곡 쌓여가고 있었죠.



사장님과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면서 벽에 붙어있는 사진을 보면 참 재미있어요. 한장 한장 모두 나름대로 열심히 찍어서 설레는 마음으로 인화를 맡긴 거잖아요. 벽에는 한 사람당 사진 한 장씩 붙어있었지만, 그 사람이 찍은 다른 사진도 수없이 많은 거잖아요. 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추억들이 모이는 곳. 현상소가 그런 매력이 있더군요.




수영도 다시 시작했고, 기타도 다시 치기 시작했고, 사진도 다시 찍기 시작했습니다. 그냥 썩혀두기엔 너무나도 아까운 취미들이잖아요. 중학교 땐 수영에 심취했고, 고등학교 땐 기타에 심취했고, 대학교 땐 사진에 심취했었죠. 그 시절 그 열정만큼은 아니더라도 조금씩 옛 기억을 살려가며 해 볼 생각이예요. 삭막한 서울 자취생활이 조금은 나아지겠죠??

미미현상소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mimibw

2009/12/14

간만에 밴딧



청주 내려갔다가 친구집 노트북에 SD카드를 두고 오는 바람에
한참동안 사진을 못올렸습니다....
(사실 다른 방법도 있었지만 귀찮아서;;)

이참에 4GB짜리로 하나 샀어요.ㅎ
출근해서 밴딧 한 컷~

2009/10/24

SUZUKI Bandit400 완성

드디어 구입한 지 2달만에 밴딧이 완성됐습니다.
그동안 재철이형도 저도 맘고생 많았는데
결국 이렇게 마무리가 됐네요.





밴딧 화이팅

2009/10/01

(2009년 10월) 흑백필름 전문 현상소, 서울역 근처 미미현상소 방문기

(해당 포스트는 2009년 10월,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글입니다.) 

오늘은 오래된 흑백 필름을 현상하기 위해 미미현상소를 찾았습니다. 미미현상소는 제가 대학교 2학년 때부터 흑백사진동아리 COMA 때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흑백 필름의 현상, 인화를 전문으로 하는 현상소이죠. 서울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우편으로 필름을 보내고, 결과물도 우편으로 받곤 했었죠.



가게에 들어서마자마 오세찬 사장님이 저를 반겨주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아 저 옛날에 학교다닐 때 우편으로 몇 번 필름 맡겼었거든요."
 "아 그러세요? 이름이 어떻게 되세요??"
 "박종호 라고 하는데요." 

 그러더니 제 이름을 기억하시더라구요??!!! 정말 신기했습니다. 심지어 제가 찍은 사진이 벽에 붙어있더라구요. 사장님께선 맡겨주신 필름에서 인물 사진 잘 나온 게 있으면 인화해서 가게 벽에 붙여놓으셨어요. 지금은 자리가 모자라서 더이상은 그렇게 못하신데요. 신기했습니다. 제가 찍은 선배 사진 밑에 제 이름이 떡 하니 붙어있었죠.



큰 사이즈의 작품 사진도 벽면을 채우고 있었습니다. 매우 작은 크기의 지하 공간이었지만, 흑백 사진의 힘을 절실히 느낄 수 있었죠. 작은 전시공간 같았습니다.



미미현상소 사장님이십니다. 참 인상이 좋으셔요. 사장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디지털카메라가 나온 이후로 일이 많이 줄었다고 하시네요. 인화지나 약품 가격도 많이 올라서 최근 가격을 조금 올리셨데요. 그래도 매우 저렴한 편입니다. 충무로 보다 더 저렴한 것 같아요.



손수 흑백필름을 현상, 인화하시고 퀄리티도 상당히 뛰어난 것에 비해 이정도 가격이면 매우 싸다고 생각합니다.



사장님도 거래처를 다니실 때 스쿠터를 이용하시더라구요. 그래서 또 스쿠터 이야기를 한참 했습니다. 사장님이나 저나 업무상으로 스쿠터를 많이 타다 보니 공감대가 참 많았어요. 사고 당하신 얘기, 단속 당하신 얘기, 눈 올때 고생하신 얘기...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참 멋있죠? 사진 하나마다 찍는 사람과 찍히는 사람의 추억이 담겨 있습니다. 수동 흑백 사진에는, 디지털 카메라나 칼라 사진에서는 느낄 수 없는 감성이 묻어있죠. 그래서 저도 다시 수동카메라를 잡고, 흑백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아버님이 결혼하시기도 전에 사신 카메라죠. 그걸 제가 물려받아서 계속 쓰고 있습니다. 물론 아무런 문제 없이 뛰어난 퀄리티의 사진을 찍어줍니다. 전역 이후 소홀히 했던 흑백사진을 다시 가슴으로 느껴보려구요. 느림의 미학, 아날로그의 극치, 나보다 나이 많은 수동카메라로 찍은 흑백사진.. 멋있지 않나요?



저 쪽 안쪽엔 암실이 있습니다. 그곳까지 들어가보진 못했네요. 조금 더 들어가면 제가 찍은 사진이 붙어있습니다. 그걸 못찍어서 아쉽네요. 다음에 꼭 찍어서 올릴게요.



일이 많이 줄어서 좀 아쉽다고 하시네요. 다음주 쯤에 컴퓨터를 들여놓으신다고 하시니 제가 가서 미미현상소 블로그나 홈페이지 만드는 걸 도와드리려구요. 저렴하고 좋은 현상소를 몰라서 못 오시는 분들도 많을거예요. 우편으로도 거래가 가능하니 네이버 블로그와 동호회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홍보하면 일이 좀 더 늘 수 있을 것 같아요.




얘기를 나누다 보니 6시가 되어 나왔습니다. 아직 제대로 간판도 없으시더라구요. 그래서 사람들이 찾아오기 좀 힘든 면도 있었습니다.
이제 다시 흑백 사진을 시작하기로 했으니 거의 매주 찾아뵐 듯 싶네요. 제가 도와드리기로 한 일도 있고, 필름도 사러 가야 하고, 맡긴 필름 찾기도 해야 하고.. 사진도 좋지만, 또 한 명의 소중한 사람을 사귀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죠? 

 우편으로 거래를 하실 때에는 

(140-827)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계동 223-48 지하1층 미미현상소 오세찬 사장님 

이쪽으로 택배나 소포를 통해 필름을 보내주시면 됩니다. 필름과 함께 어떤 작업을 원하는지 적어주시면 돼요. 예를 들면 "1번 필름은 현상, 스캔해주시고 2번 필름은 현상하고 1장씩 3x5사이즈로 뽑아주세요." 이런식이죠. 받으실 분 정확한 주소와 휴대폰 번호, 이름도 꼭 적어주셔야 합니다. 작업이 끝나면 우체국(원하시면 택배) 우편으로 결과물을 보내드립니다. 안에는 명세서가 포함되어 있고, 그 곳에 적힌 계좌번호로 금액을 보내주시면 됩니다. 

현상소 전화번호는 02-714-0968 입니다.

2009/09/01

2009. 9. SUZUKI BANDIT 400 구입 (1996년식)









현재 캬브쪽 오버홀 관계로 수리중입니다.
수리가 끝나면 타고 싸돌아다닐꺼예요.

제손에 완전히 들어오면, 세차 깔끔하게 해서
다시 사진 올리겠습니다.~

2009/08/21

즐겁게 살면 그만

이 일을 하나 저 일을 하나 힘든 건 마찬가지
돈 많이 벌건 적게 벌건, 먹고사는데 큰 걱정 없이 살면 그만
바이크는 뭐 좀 늦게 사면 되고, 작고 작은 고시원도 누울 자리 있으면 그만
대한민국 서울바닥에서 일할 곳 있고 잘 곳 있고 탈 것 있으면 그럭저럭 사는게지
나만 즐겁게 살면 그만~!

즐겁게 일하고 즐겁게 살자
유후~